'출범 1년' 제주맥주, 월매출 1400% 성장했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출범 1년' 제주맥주, 월매출 1400% 성장했다

최종수정 : 2018-09-04 15:25:14
제주 펠롱 에일 제주맥주
▲ 제주 펠롱 에일/제주맥주

'출범 1년' 제주맥주, 월매출 1400% 성장했다

제주맥주가 공식 출범 1년 만에 월 매출 규모가 1400%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제주맥주에 따르면 공식 판매를 시작한 지난해 8월 매출 대비 올해 7월 매출 규모가 15배 이상 성장 했으며, 올해 5월부터 제주도에서만 판매되던 '제주 위트 에일' 판매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 결과 작년 하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매출이 353% 증가(가정용, 유흥용 전체합산 기준)했다.

또한 작년12월 대비 올해 7월 전국의 제주맥주 입점 매장은 약 4.76배 증가했으며, 전국 유통 시작 2개월만에 제주도 외 지역 GS편의점 약 75%에 입점했다. 특히 지난 7월 '제주 위트 에일' 단일 브랜드만으로 수제맥주 매출 1위(수제맥주 업계 추산치)를 달성하며 전국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제주맥주는 공식 출범 이후 맥주 미식 문화 선도 및 새로운 국내맥주문화 정착 등을 철학으로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연간 맥즙 생산량 2000만L 규모의 첨단 설비를 자랑하는 제주맥주 양조장에서는 일반인 대상 양조장 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누적 방문객 수 약 2만 2천 명을 기록해 제주도의 새로운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6월 '제주 위트 에일' 전국 출시를 기념해 운영한 마포구 팝업스토어 '서울시 제주도 연남동'에서는 맥주를 단순히 마시는 것이 아니라 오감으로 즐길 수 있는 '비어요가', '비어 캔들 만들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새로운 맥주 문화를 전파했다.

또한 제주 로컬기업으로서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출시 1년 만에 제주도 내 900여개 업장과 거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으며, 2018년 7월 기준 전체 직원의 50%를 제주도민으로 고용해 만 34세 미만 청년 고용 인원도 40여 명으로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다.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는 "제주맥주의 지난 1년간의 성과를 통해 우리나라 맥주 미식 문화가 많이 변화했다는 것을 느꼈다"며 "크래프트 맥주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만큼 앞으로도 국내 맥주 시장의 발전을 위해 고민하고 노력하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맥주 주식회사는 세계적인 크래프트 맥주 회사인 브루클린 브루어리(Brooklyn Brewery)의 아시아 첫 자매 회사로 지난해 8월 공식 출범했다. 제주도 제주시 한림읍에 연간 2000만L 규모의 맥즙 생산이 가능한 첨단 설비의 양조장을 설립했다. 제주도의 청정 원료를 활용한 다양한 맥주 개발을 통해 크래프트 맥주 대중화에 앞장서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제주 위트 에일'에 이어 '제주 펠롱 에일'을 출시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