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KPMG, 5일 '녹색·사회채권 세미나' 개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정KPMG, 5일 '녹색·사회채권 세미나' 개최

최종수정 : 2018-09-04 09:48:07
삼정KPMG, 5일 녹색·사회채권 세미나 개최

삼정KPMG는 오는 5일 주요 금융기관 및 기업을 대상으로 친환경?친사회적 미래사업을 위한 새로운 자금조달 수단을 논의하는 '녹색·사회채권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녹색채권은 채권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친환경사업에만 사용할 수 있는 특수목적채권으로, 글로벌 녹색채권 시장은 2008년 3억 달러 규모에서 2017년 1300억 달러로 약 430배 이상 성장하고 있다.

파리기후협정과 에너지 전환 정책 이행을 위해 국내시장에서도 100조원 이상의 친환경 투자 수요가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 주요 기관 투자자들의 사회 책임 투자 확대와 함께 사회채권 발행은 유용한 자금 조달 수단이 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현재까지 6건의 녹색채권과 4건의 사회채권이 해외시장에서 외화로 발행되었으며, KDB산업은행이 지난 5월에 최초로 원화 녹색채권을 발행한 바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녹색채권과 사회채권의 국내외 최신 동향과 함께 채권 발행의 절차와 사례를 공유하고, 새로운 자금조달 수단을 활용하기 위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획재정부, KDB산업은행, SK증권, BNP파리바 등 국내 최초 원화 녹색채권 발행에 참여한 주요 기관들이 연사와 패널로 나서 녹색채권과 사회채권의 개념부터 실제 발행 사례까지 살펴볼 계획이다.

삼정KPMG 김형찬 상무(기후변화·지속가능전략본부 리더)는 "최근 선진국뿐만 아니라 중국, 인도 등 신흥국의 기업들도 녹색채권을 새로운 자금조달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미래사업을 위한 투자자금 조달과 지속가능한 사업기회 모색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새로운 금융수단 활용방안에 대해 우리 기업들도 적극적인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