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등 상호금융, 올 상반기 순익 48% 급증…자산건전성은 저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수협 등 상호금융, 올 상반기 순익 48% 급증…자산건전성은 저하

최종수정 : 2018-09-04 08:52:10
 금융감독원
▲ /금융감독원

올해 상반기 신협 등 상호금융조합의 실적이 크게 좋아졌지만 연체율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협, 농협, 수협, 산림조합 등 2246개 상호금융의 상반기 순이익은 1조805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신용사업부문의 순이익이 2조4382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28%늘었다. 여신규모 확대로 이자이익이 증가했고, 유가증권 관련 손익도 흑자로 전환했다.

지난 6월 말 기준 상호금융의 총자산은 488조8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3.4% 증가했다. 조합당 평균자산은 2176억원이다.

총여신은 334조3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4% 늘었다. 가계대출에 대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면서 증가세는 전년 동기 6% 대비 둔화됐다.

총수신은 415조원으로 정기예금을 중심으로 전년 말 대비 3.6% 증가했다.

자산건전성은 다소 악화됐다.

6월 말 기준 연체율은 1.47%로 전년 동기 말 대비 0.08%포인트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 역시 전년 동기 말 대비 0.17%포인트 높은 1.64%로 집계됐다.

 금융감독원
▲ /금융감독원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 들어 연체율 등 자산건전성이 다소 저하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여신심사 및 사후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