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미국 망명설 제기, 신빙성 의심...가짜 뉴스 가능성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판빙빙 미국 망명설 제기, 신빙성 의심...가짜 뉴스 가능성은?

최종수정 : 2018-09-04 02:25:20
 사진 판빙빙 SNS
▲ (사진=판빙빙 SNS)

중국 인기 배우 판빙빙(范氷氷)이 미국에서 망명을 시도했다는 주장이 나와 이목이 집중된다. 그러나 '판빙빙 망명설'은 익명 누리꾼의 트윗을 바탕으로 한 것이어서 진위를 가리기는 어려워 보인다.

최근 대만의 한 매체는 판빙빙이 미국 LA에서 정치적 망명 비자인 L1비자를 신청했다는 목격담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홍콩 빈과일보 등 일부 중화권 매체도 최근 한 누리꾼의 트위터 게시글을 인용, 판빙빙이 지난달 3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공항에 도착해 지문을 찍고 입국 절차를 밟았으며 기존에 보유한 L1 비자(주재원 비자)를 '정치 보호 비자'로 변경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앞뒤가 맞지 않는 얘기가 곳곳에 눈에 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에 서버를 둔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는 미국 정부는 망명 요청자들에게 '정치 보호 비자'라는 것을 발급하지 않으며, 망명 업무를 다루는 사무소도 로스앤젤레스가 아닌 애너하임에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미국 주요 매체들이 이에 대해 다루지 않았다는 점도 판빙빙 망명설의 신빙성을 의심케 한다. 또 판빙빙의 탈세 혐의가 사실일지라도 초범이라 중국 법령상 형사처벌 면제 대상이라는 점에서 모든걸 포기하고 망명까지 할 이유가 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 비판론자들 사이에서 나온 '가짜 뉴스'일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한편 판빙빙에 대한 탈세 의혹은 지난 6월 중국 CCTV 토크쇼 진행자가 폭로로 시작됐다. 당시 진행자는 판빙빙이 이중계약서로 부당이익을 취했다고 주장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