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장병 절반은 軍 제대후 취업·창업 '고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청년 장병 절반은 軍 제대후 취업·창업 '고민'

최종수정 : 2018-09-03 14:02:40
중진공, 31사단 장병 811명 대상 설문 결과
청년 장병 절반은 軍 제대후 취업·창업 고민

우리나라 청년 장병 두 명 중 한 명은 군 제대 후 취업이나 창업 등 일자리를 고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지난달 6∼17일까지 육군 31사단 청년 장병 8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취업지원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1.4%가 제대 후 취업이나 창업 등 일자리를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3일 밝혔다.

제대 후 희망 진로로는 학업(43.3%), 취업(41.3%), 창업(10.1%), 기타(4.8%) 등 순으로 꼽혔다.

취업을 희망하는 장병들이 꼽은 '일하고 싶은 기업 유형'은 공공기관(27.3%), 대기업(21.9%), 중소벤처기업(21.2%), 기타(14.5%), 외국계 기업(13.5%) 등 순으로 나타났다.

장병들은 회사를 선택할 때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사항에 대해선 급여와 복지 수준(36.7%)을 가장 많이 지목했으며 적성과 전공의 업무 관련성(24.1%), 근무조건과 작업환경(23.0%), 장래성과 발전 가능성(10.7%), 사회적 지위나 직장 이미지(3.4%), 기타(1.3%) 등 순으로 답했다.

중진공은 국방부, 중소벤처기업부와 청년 장병 취업대책의 하나로 전국 16개 기업인력 애로센터에서 '청년 장병 중소벤처기업 취업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의무 복무 중인 청년 장병에게 ▲찾아가는 취업상담을 위한 취업 희망 버스 운영 ▲전국 5개 연수원을 활용한 분야별 직무교육과 현장체험 제공 ▲상시 취업매칭 등을 지원한다.

장병들은 이번 설문조사에서 사업 개선과 교육 과정 개발을 위해 보조금 등 정부지원(24.7%),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체계적인 교육(22.5%), 우수한 구인 중소기업을 확보해 대량의 구인기업 데이터베이스(DB) 제공(19.1%) 등을 요구했다.

중진공 이상직 이사장은 "입대가 곧 경력단절이라는 인식을 깨고 청년들에게 일자리와 꿈을 주기 위해 청년 장병의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며 "전국 5개 연수원을 통해 교육 과정을 개발하고, 기업인력 애로센터에서 취업매칭 지원과 전국 17개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 연계 등 인력양성사업을 원스톱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