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100세까지 보장하는 치매보험 출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미래에셋생명, 100세까지 보장하는 치매보험 출시

최종수정 : 2018-09-03 13:59:14
 미래에셋생명
▲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1일 '미래에셋생명 치매보험 든든한 노후 무해지환급형'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상품은 치매 진단 시 최대 2000만원까지 치료자금을 지급한다. 중증 치매 생활비보장 특약을 활용하면 중증 치매에 걸렸을 경우 최대 10년 간 1억원까지 생활자금을 보장해 최대 1억2000만원을 보장받을 수 있다.

또 30세부터 70세까지 가입 가능한 상품으로 대부분 중증만 보장하는 기존 치매보험과 달리 치매 초기 단계인 경도, 중등도 치매까지 보장 범위를 확대했다. 증상이 심화할수록 임상치매평가척도(CDR)에 따라 단계별로 보험금을 증가시켜 치료비를 충당할 수 있다. 보장 기간은 100세까지다.

무해지환급형을 도입해 보험료 부담을 덜었다. 무해지환급형은 납입 기간 중에 해지하면 환급금이 없는 대신 보험료를 기본형보다 저렴하게 설계할 수 있다. 납입 기간이 끝난 후 해지하면 기본형과 같은 해지환급금을 지급해 고객의 장기 유지를 돕는다.

특약을 활용해 안정적인 노후 생활도 지원한다. 중증 치매 환자는 정상적 생활이 어렵고 간병비가 많이 드는 점을 고려해 중증 치매 생활비보장 특약으로 생활자금을 지급한다. 이 특약은 중증 치매 상태로 진단이 확정되면 매년 진단확정일에 생존할 경우 최대 10년간 특약 가입금액에 따라 매년 최대 1000만원을 지급한다. 단, 처음 5년은 생존 여부에 관계없이 지급한다.

장기간병유발특정질병 수술·입원 특약을 통해 뇌출혈, 류머티즘 관절염 등 장기적으로 간병이 필요한 질병에 대해서도 수술비와 입원비를 보장한다. 최근 급증하는 알츠하이머병에 대비해 관련 특약에 가입하면 진단 시 최대 1000만원을 지급한다.

이 상품은 지정대리 청구제도를 도입해 치매에 걸려도 대리인을 통해 원활한 보험금 수령이 가능하다. 이는 계약자와 피보험자, 보험수익자가 모두 동일한 계약에서 피보험자가 보험금을 청구할 수 없는 경우 대리인을 지정해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가입자가 치매에 걸려 의사 표현이 불확실해도 안심하고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