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롯데 기린'으로 5년만에 양산빵 브랜드 부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롯데제과, '롯데 기린'으로 5년만에 양산빵 브랜드 부활

최종수정 : 2018-09-03 11:03:55
 롯데제과
▲ /롯데제과

롯데제과, '롯데 기린'으로 5년만에 양산빵 브랜드 부활

롯데제과는 양산빵 브랜드가 '롯데 기린(LOTTE KIRIN)'으로 바뀌며 사라졌던 브랜드 '기린'이 부활했다고 3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지난 2013년 기린식품을 흡수 합병한 후 '기린(KIRIN)' 대신 '롯데(LOTTE)'를 내세우며 양산빵 사업에 진출했다. 5년 만에 '기린'이라는 브랜드를 재 출범 시키는 이유는 기린이 가진 기술력과 그에 따른 브랜드 신뢰도를 최대한 활용하고 제빵 명가로서의 정통성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1969년 설립된 기린은 50년 가까이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우수한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 2005년 SGA(뼈의 성장을 돕는 물질)를 사용한 기능성 식빵을 국내 최초로 출시했으며, 2006년 음악을 이용한 건포도종 배양 기술 특허, 2007년 상황버섯 균사체 발효 식빵 특허를 취득했다. 또 2017년에는 김치에서 추출한 식물성 유산균 LB-9(락토바실러스 플랜타럼 LLP5193)에 대한 특허를 취득하는 등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뛰어난 빵 제조 기술을 자랑한다.

'롯데 기린'의 로고 역시 'SINCE 1969'와 '빵의 명가'의 글귀를 삽입해 기린의 50년 정통성과 빵에 대한 품질을 강조했다.

'롯데 기린'은 '슬로우 브레드(SLOW BREAD)'를 추구한다. '느림의 미학으로 건강하게 만든 빵'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웠다. 다소 긴 시간이 소요되지만 제품의 풍미와 식감을 높이기 위해 특허 유산균(LB-9)을 이용한 발효액종을 사용한다는 점이 '롯데 기린' 빵의 특징이다. 또 또 빵 반죽의 수분율을 올려 기존 제품보다 부드러우면서 촉촉한 식감을 구현했다.

한편 롯데제과는 브랜드 출범을 앞두고 지난달 30일 롯데호텔 소공점에서 30여명의 유통사 MD를 초청하여 설명회를 가졌다.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이사는 설명회에서 "소비자들이 빵에 대한 기대 수준이 높아지고 있다. 50년 전통의 제빵 기술과 노하우를 브랜드에 모두 담아 새롭게 거듭나고자 한다"고 말했다.

'롯데 기린'은 브랜드 론칭을 기념해 9월 특허 받은 유산균 발효액종을 사용, 맛과 품질을 대폭 향상시킨 시그니처 제품 4종을 선보일 계획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