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치킨오브더시·테팔' 등 해외 광고주 영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노션, '치킨오브더시·테팔' 등 해외 광고주 영입

최종수정 : 2018-09-02 14:16:41
이노션, 치킨오브더시·테팔 등 해외 광고주 영입

이노션, '치킨오브더시·테팔' 등 해외 광고주 영입

이노션이 해외 비계열 신규 광고주를 잇따라 영입하며 글로벌 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이노션이 인수한 미국 크리에이티브 전문 대행사 데이비드&골리앗(D&G)이 현지 대형 광고주를 개발하는 등 미국을 비롯한 해외시장에서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노션 월드와이드는 D&G가 미국 3대 해산물 가공기업인 '치킨오브더시(Chicken of the Sea)'를 신규 광고주로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1914년에 설립된 치킨오브더시는 참치통조림 전문 브랜드로, 현재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 있는 엘세군도(El Segundo)에 본사를 두고 있다.

이노션 관계자는 "치킨오브더시는 예전 선원들이 흰 날개 다랑어의 식감과 색상이 닭고기와 닮았다고 해 부르던 애칭에서 유래된 명칭"이라며 "이를 모티브로 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미국인들에게는 향수와 추억을 선사하는 특별한 브랜드"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치킨오브더시의 영입이 더욱 의미가 큰 것은 이노션이 2015년 8월에 설립한 캔버스 월드와이드(Canvas Worldwide)가 D&G와 이번 경쟁입찰에 함께 참여해 이뤄낸 성과라는 점이다.

치킨오브더시의 대행사로 D&G가 선정된 데 대해 이노션 측은 "D&G의 정신이자 대표가치인 'Brave'에 기반한 서비스 철학과 대담한 아이디어가 높은 점수를 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D&G는 새로운 브랜드 전략 등을 개발한 뒤 2019년부터 대대적인 신규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노션이 올해 1월 인수한 D&G는 ▲영화제작사 '유니버설 스튜디오' ▲'왕좌의 게임' 시리즈로 유명한 유료 케이블 채널 'HBO' ▲미국 패스트푸드 업체 '잭인더박스' 등과 같은 현지 유명 브랜드의 광고제작 대행을 맡고 있다.

한편 이노션 멕시코법인(IWM)은 법인설립 이후 4년 만에 최초로 비계열 광고주 개발에 성공했다. 최근 경쟁입찰을 통해 세계적인 주방가전 및 조리기구 제작기업인 '테팔(Tefal)'의 마케팅 파트너사로 선정된 것이다.

IWM 관계자는 "새로운 해외시장에서 법인 안정화 및 시장 내 입지를 구축한다는 것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에서 일궈낸 첫 성과"라며 "올해 하반기부터 TV광고를 비롯해 디지털, 프로모션 등의 마케팅 집행을 통해 테팔의 멕시코 내 위상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노션 관계자는 "뛰어난 크리에이티브 역량과 차별화한 마케팅 솔루션 제공을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