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GS·스타트업의 합작 택배서비스 '홈픽' 전국 서비스 개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SK·GS·스타트업의 합작 택배서비스 '홈픽' 전국 서비스 개시

최종수정 : 2018-09-02 15:00:42

SK이노베이션은 신개념 C2C 택배서비스 '홈픽(Homepick)'이 SK에너지와 GS칼텍스가 전국에 보유한 주유소 약 450개를 거점으로 택배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C2C 택배는 개인 간 택배, 개인 간 중고물품 거래가 대표적인 서비스다.

홈픽은 지난 4월 론칭해 5개월간 수도권 지역에서 시범운영을 진행해왔다. 올 연말까지 택배 집화 거점 주유소를 600여개까지 확대해 고객 접근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홈픽은 GS칼텍스와 SK에너지가 물류 스타트업 '줌마(Zoomma)'와 공동으로 런칭한 C2C 택배 서비스다. 어디든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 1시간 이내 방문해 택배를 수거한다. 향후 관련 업계와의 제휴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C2C 뿐만 아니라 C2B 택배를 이용하는 개인 고객들의 편의성을 더욱 높여나간다는 목표다.

추석을 앞두고 전국 단위 서비스를 개시한 홈픽은 추석 연휴 직전까지 택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고객 문의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기존 택배업체는 물량폭주를 사유로 연휴 시작 1~2주 전부터 개인고객 방문 서비스를 중단하지만 홈픽은 추석 연휴 3일 전인 9월 19일까지 이 서비스를 유지하기 때문이다.

이는 GS칼텍스와 SK에너지의 핵심 자산인 전국 규모 주유소(중간 집화장소)를 물류 거점으로 활용하기 때문에 가능했다.

중간 집화업체인 줌마의 피커(Picker)들이 수거한 택배를 거점 주유소에 모아두면 제휴 택배사인 CJ대한통운이 일괄 접수해 배송한다.

또 홈픽은 추석 연휴 직후인 오는 27일부터 정상 운영할 계획이다.

김영민 줌마 대표는 "시범 운영 기간에도 많은 잠재 고객들을 확보하고 서비스 질을 개선?보완할 수 있었다"며 "9월 전국 서비스 개시와 함께 추석 성수기 시즌을 적극 활용해 홈픽의 장점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