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성 헌재소장 "후손에게 자랑스런 헌법환경 만들겠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진성 헌재소장 "후손에게 자랑스런 헌법환경 만들겠다"

최종수정 : 2018-08-31 19:18:22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이 31일 오전 10시 청사에서 열린 창립 3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헌법재판소
▲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이 31일 오전 10시 청사에서 열린 창립 3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헌법재판소

헌법재판소가 31일 오전 10시 청사에서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열고 '국민과 함께한 30년, 헌법과 동행할 미래'를 슬로건으로 내세웠다.

이진성 헌재소장은 기념사를 통해 "헌법재판소는 민주화운동의 결실인 1987년 헌법의 옥동자로 탄생했다"며 "바로 그 헌법에 적힌 국민의 자유와 권리, 그리고 법치주의 원리를 살아서 움직이는 현실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 헌재소장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과정의 중요성도 그에 못지 않다"며 "정당성을 바탕으로 재판다운 재판을 할 때, 우리 재판소의 결정은 민주주의라는 그림을 완성하는 화룡점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헌법재판소는 후손들이 이 나라에서 태어나 자라나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할 수 있는 헌법환경을 이루어 나가겠다"며 "재판소 구성원들은 재판소의 주인인 국민께서 내미시는 손을 잡고 눈물을 닦아드릴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오늘 헌법재판소는 30년 역사를 마무리함과 동시에 미래를 향한 발걸음을 내 딛는다"며 "헌법재판소의 미래를 응원하는 국민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기념사를 마무리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조규광 초대재판소장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이 수여됐다. 헌법재판소 창설 이후 조직과 예산, 심판절차 마련과 청사 준공 등 헌재의 기틀을 세운 공로다.

이 헌재소장은 헌재 창립 30주년 기념으로 제작된 순 한글판 헌법책자에 서명하기도 했다. 책자는 영구보관된다.

헌재는 기존에 기념식장으로 쓰이던 강당을 벗어나, 헌재가 누구에게나 열려있다는 의미를 담아 청사 중앙홀에서 기념식을 진행했다.

헌재는 이날 오후부터 9월 1일까지 인근 주민과 북촌 관광객 누구나 재판소에서 특강을 듣고 차도 즐기며, 책갈피 만들기 체험도 할 수 있는 '열린 헌법재판소 국민초청행사'를 청사 마당에서 개최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