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제, 누군가 봤더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임창제, 누군가 봤더니…

최종수정 : 2018-08-30 23:27:35
임창제 근황
 사진 TV 조선 방송화면
▲ (사진=TV 조선 방송화면)

임창제가 근황을 전했다.

30일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제작진은 "1970년대 전 국민에게 포크송 열풍을 불러 일으켰던 그룹 '어니언스'의 임창제가 출연했다.

남성 듀오 '어니언스'는 1972년 TBC 신인가요제에서 대상을 수상, 1973년 데뷔 앨범 중 '작은 새'가 히트하며 스타덤에 올랐고 연이어 '편지', '저 별과 달을' 등의 곡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임창제는 "당시 명동이나 종로를 나가면 거리에 '어니언스'의 곡으로 도배된 걸 보고 인기를 실감했다"며 회상했다.

하지만 '어니언스'는 1년 반 정도의 짧은 활동 후, 돌연 해체 소식을 전해 대중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갑작스러운 해체를 두고 '멤버 간의 불화' 혹은 '금전적인 문제'등의 루머가 돌기도 했다.

이어서 그는 1975년 당시 많은 스타들이 연루됐던 대마초 파동을 겪게 됐다. 결국 훈방 조치 됐지만 포크가수로서 심각한 이미지의 타격을 맞았다. 또 그 이후에는 심각한 성대 결절로 인해 노래를 포기해야 할 위기가 왔었다고 고백했다.

연이어 좌절이 이어졌던 시절을 떠올리며 임창제는 "힘들었지만 지금 생각하면 운명이었던 것 같다"며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있게 해 준 시간들이었다"고 담담하게 회상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