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인구절벽 '영광군만의 비전수립 계획!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미래 인구절벽 '영광군만의 비전수립 계획!

최종수정 : 2018-08-31 09:30:24

 미래 인구절벽 영광군만의 비전수립 계획

'미래 인구절벽 '영광군만의 비전수립 계획!

-6만을 넘어 생기 넘치는 행복도시 범군민 초청 영광 인구 심포지엄 개최-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지난 29일 영광예술의전당 대강당에서 인구감소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범군민 초청 영광 인구 심포지엄을 성황리에 마쳤다.

"인구가 미래다"라는 주제로 황태규 전 대통령비서실 균형발전비서관 및 6명의 전문가를 초빙하여 국내외 인구 관련 주요 이슈 및 대응방안을 검토하고, 군민과의 열린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김준성 영광군수, 강필구 영광군의회의장 및 군의회의원, 기관사회단체장, 군민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에서는 영광군의 인구동향과 주요이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국가정책의 방향, 선진사례를 통한 영광군이 나아가야 할 과제 등이 제시되어 인구절벽에 직면한 상황에 대해 참석자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

특히, 토론회에 앞서 모든 참가자가 영광군 인구정책 비전인"6만을 넘어 생기 넘치는 행복도시"를 한 목소리로 외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여 전 군민과 함께 인구문제를 해결할 것을 다짐했다.

기조발표(황태규 전 대통령비서관), 주제발표(송우경 박사, 김봉원 조합장)를 통해 일본을 비롯한 국내외의 인구감소 위기 극복 모범사례를 살펴보고 공통점을 모색했다.

토론회 참석한 패널들은 백화점식 인구정책을 지양하고, 정확한 인구관련 데이터를 기반으로 영광만의 매력을 드러내는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는 공통적인 지적을 내놨다. 또한 인근 시군과의 연계를 통해 권역을 설정하여 정부공모사업에 대응하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한 명만 낳아 잘 기르자고 외치던 시절도 있었지만, 이제는 시대가 달라졌다"며 "인구감소 문제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군은 심포지엄 논의 사항을 면밀히 분석하여 현재 수립 중인 「인구정책 종합계획」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광군은 인구정책 5개년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계층별 간담회를 비롯하여 설문조사·인구정책위원회·인구아이디어 공모전 등 다양한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했으며, 심포지엄 논의 결과까지 반영한 후 9월 중에 인구정책 종합계획을 확정할 예정으로 있다.

한편, 영광군은 지난 7월에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하여 "6만을 넘어, 생기 넘치는 행복도시"라는 비전과 "내 일(job, 미래)이 있어 맘(mom, 心 )이 편한 영광"이라는 슬로건, 목표와 추진전략 3개 분야에 대해서 확정한바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