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패한 베트남, 4강진출도 기적이라는 반응 '축제 분위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에 패한 베트남, 4강진출도 기적이라는 반응 '축제 분위기'

최종수정 : 2018-08-30 18:30:02
 사진 SBS 방송화면
▲ (사진=SBS 방송화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 한국과의 준결승에서 패해 결승진출이 좌절됐지만 '박항서 매직'은 베트남을 열광시켰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지난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한국에 1-3으로 패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은 무실점 경기를 이어오다가 처음으로 한국과의 경기에서 실점을 내주며 패하게 됐다. 비록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으나 베트남 국민들은 여기까지 온 것만으로도 기적이라는 반응이다.

거리 응원에 나선 베트남 축구팬들은 경기에 패한 아쉬움을 털어내고 오토바이를 타고 거리를 누비거나 폭죽을 터뜨리고 베트남 국기인 금성홍기를 흔들었다.

베트남을 관광 중인 한국인들이 SNS를 통해 전한 현지 분위기는 베트남의 패배를 실감할 수 없을 정도였다. 한 인스타그램 사용자는 "베트남이 축구는 한국에게 졌지만 지금 이곳은 축제"라며 분위기를 전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은 오는 9월 1일 오후 5시 인도네시아 보고르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결정전을 치른다.

한편 한국과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졌지만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줬다. 3·4위전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선수들이 더 발전할 것이라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그리고 김학범 감독과 한국 대표팀 선수들에게 축하한다는 얘기도 하고 싶다"고 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