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가 보다 더 싸게 일본으로! 에어서울, '민트패스 J+' 출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최저가 보다 더 싸게 일본으로! 에어서울, '민트패스 J+' 출시

최종수정 : 2018-08-30 17:18:31
 민트패스 J 이미지 에어서울
▲ '민트패스 J+' 이미지/ 에어서울

에어서울이 일본 연간 이용권 '민트패스 J'의 업그레이드 상품 '민트패스 J+'를 기간 한정으로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민트패스 J+'는 아직 여름 휴가를 떠나지 못한 사람들을 위한 특별 이벤트 상품이다. 이용 기간이 짧아진 반면 기존 '민트패스 J'의 3회 상품보다 50% 더욱 저렴해지고 대도시 이용도 가능해졌다. 2개 도시를 이용할 수 있는 실속형 신상품도 출시되고 무료 위탁수하물도 제공되는 등 추가 혜택이 대폭강화됐다.

패스 종류는 2가지다. 에어서울 단독 노선 다카마쓰, 요나고, 시즈오카, 나가사키, 우베, 히로시마 노선 중에 2번 탑승할 수 있는 패스가 9만9000원, 여기에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중에 1개 도시를 추가로 선택해 총 3번 탑승할 수 있는 패스가 14만9000원이다. 단 티켓 발권 시 유류할증료와 제세공과금은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민트패스는 이벤트 때마다 치열한 '광클릭' 경쟁을 벌이지 않아도 최저가보다 더 싼 가격에 항공권을 먼저 선점해 놓은 후 사용하고 싶을 때 사용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민트패스 J+'는 특가보다 더 싼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위탁수하물까지 무료로 제공한다.

'민트패스 J+'는 30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11일 동안만 기간 한정으로 판매하는 상품이다.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 후 신청할 수 있다. 탑승기간은 2018년 9월 1일부터 2018년 11월 30일까지 3개월이다.

한편 '민트패스'는 에어서울 취항 노선을 회원권 형식으로 이용하는 여행 패스다. 지난 3월 첫 출시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일본 연간 이용권 '민트패스 J'에 이어 동남아시아와 홍콩, 괌을 약 1년 동안 여행할 수 있는 '민트패스 S' 등의 정기 상품이 판매되고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