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AI 업체들 SK텔레콤 컨퍼런스에 모인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글로벌 AI 업체들 SK텔레콤 컨퍼런스에 모인다

최종수정 : 2018-08-30 16:14:16

인공지능(AI) 생태계를 이끌고 있는 글로벌 기업과 연구기관의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AI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논의하는 AI 행사가 국내에서 열린다.

SK텔레콤은 AI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가들이 함께 하는 AI 컨퍼런스, 'ai.x 2018'을 오는 9월 6일 광진구 소재 비스타 워커힐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ai.x 2018'에는 아마존에서 머신러닝 플랫폼과 기술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브라틴 사하 부사장과 구글 브레인의 연구원 데이빗 하, 영국 케임브릿지 소재 AI 스타트업인 프라울러의 창업자인 김동호 CTO 등이 참석해 자사의 AI 기술 노하우와 미래 비전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 장병탁 교수와 MIT에서 발행하는 세계적인 기술 전문 저널인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선정한 '35세 이하 혁신을 주도하는 35명'에 선정된 존 슐만 등 학계 인사들도 'ai.x'에 참가해 학계의 AI 연구 노하우를 공유할 계획이다.

슐만 연구원은 세계적인 비영리 AI 연구단체인 '오픈 AI' 소속으로, 이번 행사에서 AI 분야의 기술 개발 방향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ai.x 2018'의 기조연설은 SK텔레콤 김윤 AI리서치센터장이 맡아 생활 전반으로 스며들고 있는 AI의 가치와 미래, 인간과 AI의 공동 진화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김윤 SK텔레콤 AI리서치센터장은 "세계적인 AI 분야 전문가들과 깊은 토의를 통해 AI의 현주소를 제대로 파악하고, 향후 인간 중심의 AI 기술을 지속 발전시키기 위한 청사진을 마련하고자 'ai.x'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국가와 소속을 초월해 AI 분야 지식 공유와 인적 교류를 위한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