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낙동강유역환경청, 민관협력으로 미세먼지 관리 시스템 구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KT-낙동강유역환경청, 민관협력으로 미세먼지 관리 시스템 구축

최종수정 : 2018-08-30 14:46:45
KT GiGA IoT 사업단 김준근 단장 좌측 4번째 과 낙동강유역환경청 신진수 청장 좌측 5번째 을 비롯한 KT와 환경부 낙동강유역환경청 임직원이 미세먼지 대응 상황실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 KT
▲ KT GiGA IoT 사업단 김준근 단장(좌측 4번째)과 낙동강유역환경청 신진수 청장(좌측 5번째)을 비롯한 KT와 환경부 낙동강유역환경청 임직원이 미세먼지 대응 상황실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KT

KT와 환경부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사물인터넷(IoT) 기술 기반의 미세먼지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현판식을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내에서 미세먼지 관리 시스템이 민관협력으로 만들어진 것은 처음이다.

두 기관이 구축한 미세먼지 관리 시스템은 사물인터넷 공기질 측정기, 미세먼지 상황실(관제센터), 미세먼지 SMS 알림 체계로 구성됐다. 이 시스템은 낙동강 유역과 인근 산업단지의 미세먼지 측정과 대응 그리고 확산 차단을 맡는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미세먼지 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미세먼지 상황실에서 미세먼지 농도 현황을 상시 확인한다. 측정 수치가 모니터링 기준을 초과하면 담당 공무원이 SMS를 이용해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과 지방자치단체에 상황을 전달한다. 오염물질 배출 관리가 필요한 것을 같이 알린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으로 지속될 경우 담당 공무원이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배출시설과 방지시설 관리를 비롯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살수차 운행 등의 대응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KT GiGA IoT 사업단 김준근 단장은 "국민 건강에 직결되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민관이 협력하여 체계적인 대응을 시작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KT는 전국 주요 지역에 공기질 측정망을 구축해 국가적인 미세먼지 대응 노력에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