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자산개발, '워라밸' 실현으로 삶의 질 높아졌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롯데자산개발, '워라밸' 실현으로 삶의 질 높아졌다

최종수정 : 2018-08-30 14:45:45
퇴근시간 직후 비어 있는 롯데자산개발 본사 사무실. 롯데자산개발
▲ 퇴근시간 직후 비어 있는 롯데자산개발 본사 사무실./롯데자산개발

롯데자산개발, '워라밸' 실현으로 삶의 질 높아졌다

롯데자산개발은 회사 차원에서 임직원들의 '워라밸'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선보인 여러 제도와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롯데자산개발은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전 임직원 대상으로'PC-OFF제 도입에 따른 일과 가정양립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PC-OFF제가 도입되면서 '정시퇴근' 및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개선되었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긍정 답변이 90%에 달했다.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실시한 '근무시간 효율화 관련 만족도 조사'에서는 PC-OFF제 도입의 가장 큰 장점을 묻는 문항이 있었다. 1위는 '개인 여가시간 증가'였고, '부서장 눈치보기 감소'와 '업무의 집중도 향상', '불필요한 업무 감소'가 뒤를 이었다.

롯데자산개발 직원들은 PC-OFF제로 퇴근시간에 대한 예측가능성이 높아져 근무 집중도와 업무 능률이 높아졌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김훈재 운영혁신팀 사원은 '칼퇴근' 후 집 근처 뮤직복싱장에 들른다. 팀의 막내로서 정시 퇴근이 부담스러웠던 과거에는 저녁 운동계획을 제대로 세우지 못했다. 하지만 모든 PC가 동시에 꺼지면서 정시퇴근을 자연스럽게 할 수 있게 된 최근에는 최소 주 4회 이상 뮤직복싱장에 가서 신나게 운동을 즐긴다. 김훈재 사원은 "꾸준히 운동을 하게 되니 스트레스도 풀리고 체력도 좋아져 업무 집중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퇴근 후 공부에 집중하는 사례도 늘었다. 부동산종합회사 특성 탓에 부동산대학원 진학을 계획하는 직원이 증가했고, 외국어 학원으로 가는 발길도 늘었다. 자격증 공부로 저녁시간을 알차게 쓰는 직원도 생겨났다. 스마트혁신담당 양회민 사원은 데이터 마이닝, 데이터 분석 등 빅데이터에 대해 심도 있는 공부를 하고자 저녁시간에 '국가 공인 데이터 분석 준전문가'를 준비하고 있다.

쇼핑몰 MD로 일하고 있는 리싱2팀 노영훈 대리는 그 동안 정기적인 업계 모임에 잘 나가지 못했었다. 하지만 그는 최근 들어 동업계 네트워킹 구축과 정보 교류를 위해 다양한 형태의 소모임에 나가고 있다.

경영지원팀 정찬대 사원은 막내급 사원임에도 2번째 남성 육아휴직을 신청해 가정에서 아이를 돌보고 있다. 회사 차원에서 직급과 상관없이 누구나 눈치 보지 않고 남성 육아휴직을 신청할 수 있어야 한다며 적극 배려한 결과다. 또한 2세를 계획 중인 여성인재들을 배려하기 위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업무를 하는 단축근무제를 활용하는 여성인재도 있다.

롯데자산개발 HR팀 이경선 팀장은 "예상했던 것보다 조기에 '워라밸' 문화가 성공적으로 정착되고 있다"며 "직원의 행복과 성공적인 업무 수행,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다양한 제도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