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불법주차, 무개념 행동 논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송도 불법주차, 무개념 행동 논란

최종수정 : 2018-08-30 14:29:53
송도 불법주차 사건
 사진 YTN 보도화면
▲ (사진=YTN 보도화면)

지난 27일 인천 송도 국제도시의 한 아파트 주민들은 외제 승용차가 지하 주차장 진입로를 막은 채 주차되어 있는 탓에 몇 시간 동안 법석을 떨어야 했다.

이 아파트의 한 주민이 관리사무소에서 자신의 캠리 차량에 불법주차 스티커를 붙이자 이에 대한 분풀이로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송도 불법주차 차주에 대해 해당 아파트의 한 주민은 "차주가 차에서 골프 가방을 꺼내가는 걸 봤다"라고 말했다.차주는 송도 불법주차 사건 당시 관리사무소에 "스티커를 떼고 사과하라. 그러지 않으면 차를 옮기지 않을 것"이라고 적반하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관리사무소는 "규정대로 처리한 정당한 행위다"라며 사과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해당 아파트 주민들은 불법주차 된 차를 인근 인도까지 옮기고 다른 차들과 물건들로 차량을 못 빼게 막아 놨다. 특히 현재 차량에는 각종 포스트잇 등을 이용해 해당 차주가 공개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해당 운전자에 대해 일반교통방해 혐의를 적용해 출석을 통보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