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100개 매장서 종이빨대 시범 도입…11월부터 전국 도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타벅스, 100개 매장서 종이빨대 시범 도입…11월부터 전국 도입

최종수정 : 2018-08-30 13:55:50
스타벅스가 30일 오전 서울 스타벅스 프레스센터점에서 종이 빨대를 선보이고 있다. 손진영기자 son
▲ 스타벅스가 30일 오전 서울 스타벅스 프레스센터점에서 종이 빨대를 선보이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스타벅스, 100개 매장서 종이빨대 시범 도입…11월부터 전국 도입

스타벅스가 본격적인 종이 빨대 도입을 위한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오는 9월 10일부터 우선 100개 매장에 종이 빨대를 시범 도입해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종이빨대 도입 시범 매장 100곳은 종이 빨대에 대한 장단점 파악 및 고객 선호도 조사 등을 실시할 목적으로, 가장 많은 고객층과 다양한 연령층이 방문하는 서울, 부산, 제주 3개 지역에서 선정됐다. 약 2달간의 시범 운영을 진행한 후, 11월 중 전국 매장으로 확대 도입한다는 목표다.

스타벅스에서는 현재 아이스 음료용, 더블샷 음료용, 벤티 사이즈 음료용, 리저브 음료용, 굵은 빨대 제공 음료용 등 각 용도에 따라 5종의 빨대가 제공되고 있다. 이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아이스 음료용 빨대 1종이 우선 종이 빨대로 시범 도입된다. 전사 매장 확대 시에는 나머지 4종의 빨대도 모두 종이 빨대로 대체 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시범 운영 기간 중에는 하얀색 빨대와 녹색 빨대 등 2종의 종이 빨대를 사용한다. 2종의 종이 빨대 모두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및 국내 식품 안정성 검사를 통과한 제품이다.

우선 첫 2주간은 녹색 종이 빨대가, 다음 2주간은 흰색 종이 빨대가 제공되며, 그 후 시범운영 기간에는 2가지 빨대가 모두 사용된다. 이 기간 동안 스타벅스는 각 색상에 대한 고객 선호도를 조사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전국 매장 확대 도입 시 한 색상의 종이 빨대를 결정, 최종 도입할 방침이다.

운영상의 변화도 가져온다.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여 환경을 보호한다는 취지에서 진행되는 종이 빨대 도입인 만큼, 그 동안 매장 내에 상시 비치해 두며 고객이 자유롭게 가져갈 수 있도록 했던 플라스틱 빨대는 모두 회수된다. 빨대가 필요한 음료를 주문하는 고객에 한해 음료당 1개의 빨대를 스타벅스 파트너가 직접 제공하는 형태로 변경되며, 종이 빨대는 벤티 사이즈 외의 아이스 음료 주문 시 제공된다.

이와 함께 이번 시범 운영 매장에서는 우드 스틱 역시 함께 시범 운영된다. 현재 매장 내에 상시 비치되어 있는 플라스틱 스틱 역시 플라스틱 빨대와 함께 모두 회수되고, 스틱을 필요로 하는 고객 요청 시에만 우드 스틱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스타벅스 코리아에서만 사용되었던 플라스틱 빨대(21㎝)는 약 1억8000만개로, 연간 지구 한 바퀴(약 4만㎞)에 해당하는 총 3만7800㎞ 길이, 무게로는 126t의 분량이다. 스타벅스에 종이 빨대가 도입되면, 매년 그 이상의 플라스틱이 절감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