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기준 상용직-임시·일용직 평균 임금 격차 198만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6월 기준 상용직-임시·일용직 평균 임금 격차 198만원

최종수정 : 2018-08-30 14:50:48

올해 6월 기준 상용직 노동자와 임시·일용직 노동자의 평균 임금 격차가 198만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8년 7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올해 6월 국내 상용직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노동자 1인당 월평균 임금 총액은 322만4000원으로, 작년 6월의 310만9000원 보다 3.7% 늘었다.

이 가운데 상용직의 월평균 임금은 342만6000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3.4% 늘었다. 임시·일용직의 월평균 임금은 143만9000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5.5% 증가해 198만7000원의 격차를 보였다.

상용직은 고용계약 기간이 1년 이상인 노동자나 고용계약 기간이 정해지지 않은 정규직을 의미한다. 임시·일용직은 고용계약 기간이 1년 미만이거나 하루 단위로 고용돼 일당제 급여를 받는 노동자를 가리킨다.

300인 이상 사업체 노동자 1인당 월평균 임금은 478만4000원으로 작년 6월과 같았다. 1∼300인 사업체 노동자 월평균 임금은 293만6000원으로 4.5% 증가했다.

300인 이상 사업체의 월급이 늘지 않은 것은 작년 6월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통신장비 제조업에서 지급한 특별급여가 올해 6월에는 지급되지 않은 영향이 크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의 월평균 임금(793만8000원)이 가장 많았고 금융 및 보험업(524만1000원)이 뒤를 이었다. 월평균 임금이 가장 적은 업종은 숙박 및 음식점업(174만5000원)이었다.

올해 6월 1인 이상 사업체 전체 노동자 1인당 월평균 노동시간은 158.0시간으로, 작년 6월의 170.8시간 보다 7.5% 줄었다.

상용직 노동자의 월평균 노동시간은 165.0시간으로 작년 6월보다 7.5% 줄었다. 임시·일용직의 월평균 노동시간은 96.1시간으로, 9.1% 감소했다.

올해 7월 마지막 영업일 기준으로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종사자는 1779만5000명으로 작년 6월과 비교해 1.6% 증가했다.

한편, 사업체노동력조사는 농림어업, 가사서비스업, 국제·외국기관을 제외한 1인 이상 사업체 가운데 2만5000개 표본을 대상으로 한다. 임금 노동자뿐 아니라 자영업자와 무급가족종사자 등을 아우르는 통계청 경제활동조사보다는 조사 범위가 좁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