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 축구 아시안게임 결승, 빅매치 성사...한국 병역면제 혜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 일본 축구 아시안게임 결승, 빅매치 성사...한국 병역면제 혜택 받을까?

최종수정 : 2018-08-30 12:11:48
 사진 대한축구협회, 일본축구협회
▲ (사진=대한축구협회, 일본축구협회)

한국과 일본이 아시안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맞붙어 관심이 뜨겁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전에서 이승우의 멀티골과 황의조의 결승골로 3-1로 승리해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이날 전반 7분 이승우, 28분 황의조, 후반 10분 이승우가 '박항서 매직' 베트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일본은 아랍에미리트를 1-0으로 이겨 결승전에서 한국과 맞붙게 됐다.

일본은 4강전에서 후반 교체투입된 우에다가 결승골을 넣었다. 후반 32분 일본은 공격 도중 상대 진영에서 공을 빼앗겼으나 와타나베 고우타가 아크 정면에서 태클로 공의 소유권을 되찾아왔다. 이후 연결된 박스 근처의 우에다는 일대일 찬스로 골대 오른쪽을 노렸고 공이 골대 상단을 맞고 들어갔다.

이로써 한국과 일본은 오는 9월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부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을 치른다. 이번 경기에서 한국이 승리할 경우 금메달 획득과 함께 선수들에게 병역면제의 혜택이 주어진다.

베트남 아랍에미리트 3,4위전은 같은날 오후 5시에 킥오프 된다. 박항서호는 사상 첫 아시안게임 동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한편 모리야스 일본 감독은 "결승전을 보는 분들이 U-23 대회이지만 아시아 최고의 대회라고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