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 종자 품질 검사도 이젠 드론으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식량 종자 품질 검사도 이젠 드론으로

최종수정 : 2018-08-30 11:12:36

이제 식량 종자의 품질 검사도 드론으로 진행된다. 사람이 논밭에 직접 들어가 잡초 및 병충해 발생 정도를 조사하던 기존 방식을 대신해 드론을 띄워놓고 검사하는 시대가 도래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농림축산식품부 국립종자원은 벼, 보리, 콩 등 정부에서 농가에 공급하는 보급종 생산단계의 현장검사업무에 드론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종자원은 31일 경북 안동시 풍산읍 일대 볍씨 생산포장에서 종자원 관계자, 소프트웨어 업체 및 종자생산 농가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드론을 활용한 포장검사 시연회를 가질 계획이다.

이번 시연회에서는 동일한 현장에서 종자생산 검사원이 논밭에 들어가 육안으로 검사하는 방법(검사팀)과 드론이 촬영한 영상을 분석해 검사하는 방법(드론팀)을 비교하게 된다.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이 사람의 눈을 얼만큼 대체할 수 있을지, 그리고 드론을 도입할 경우 얼마나 쉽고 빠르게 검사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지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최병국 종자원장은 "올해는 시범적으로 운영하면서 관련규정의 개정과 교육 등을 준비하고, 내년부턴 본격적으로 생산관리부터 검사단계까지 드론 적용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식량 종자 품질 검사도 이젠 드론으로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