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운송·물류혁신포럼]동북아·유라시아로 경제 영토 확장 위해 '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8 운송·물류혁신포럼]동북아·유라시아로 경제 영토 확장 위해 '유라시아 실크로드' 조속 구축해야

최종수정 : 2018-08-29 15:57:14
메트로경제 주최 '제 3회 국제 운송·물류 혁신 포럼'에서 원동욱 동아대 교수 강조
메트로경제가 북방경협 바람타고 동북아물류 새시대 활짝 이란 주제로 개최한 제3회 국제 운송·물류 혁신 포럼 이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리고 있다. 손진영 기자
▲ 메트로경제가 '북방경협 바람타고 동북아물류 새시대 활짝'이란 주제로 개최한 '제3회 국제 운송·물류 혁신 포럼'이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리고 있다. /손진영 기자

남과 북이 손잡고 동북아, 유라시아지역에서 새로운 경제 영토를 넓혀나가기 위해선 '유라시아 실크로드(Kor-Eurasian Belt)'를 조속히 구축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오는 9월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는 등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한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북방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요충지에 있는 한반도가 교통·물류 등에서 지전략적 우위를 효과적으로 확보해나가기 위해서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북방정책, 신남방정책을 통한 한반도신경제지도와도 일맥상통한다.

메트로경제가 '북방경협 바람타고 동북아물류 새시대 활짝'이란 주제로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개최한 '제 3회 국제 운송·물류 혁신 포럼'에서 기조발제로 나선 원동욱 동아대학교 중국학전공 책임교수는 "유라시아 실크로드는 중국과 한반도, 중국·러시아·한반도 경제회랑 구축을 중심으로 교통물류, 산업통상, 농림수산, 에너지자원 등 '2+4'의 협력구도를 실질적으로 구현해 나갈 수 있는 프로젝트가 될 수 있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원 교수는 특히 "역사적으로 볼 때도 지정학적으로 '저주의 공간'이었던 한반도를 '축복의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선 해양과 대륙을 포괄하는 '해륙복합외교'를 본격적으로 전개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러시아의 신동방정책, 미국의 신실크로드 이니셔티브, 일본·인도의 아시아~아프리카 성장회랑 등을 통합·연계해 한반도에서 동북아를 거쳐 유럽까지 연결하는 거대한 경제벨트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중국 주도의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을 적극 활용하고 우리가 모색하고 있는 동북아개발은행(NEADB)에 일본의 참여 유도도 모색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또 중앙아시아내 독립국가연합(CIS) 국가들, 아세안(ASEAN), 몽골, 인도 등과도 연대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제언했다.

마침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월15일 '제 73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 바 있다. 남한과 북한, 일본, 중국, 러시아, 몽골 등 동북아 6개국뿐만 아니라 미국도 함께 참여해 사람과 물건을 빠르고, 정확하게 나르는 대동맥을 구축하자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이 공동체는 우리 경제지평을 북방대륙까지 넓히고 동북아 상생번영의 대동맥이 돼 동아시아 에너지공동체와 경제공동체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는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 도로 연결은 올해 안에 착공식을 갖는 것이 목표"라면서 "철도와 도로의 연결은 한반도 공공번영의 시작"이라고 밝혔다.

이날 포럼 연사로 나선 남북경제협력연구소 윤희로 전문위원은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위한 철도와 도로의 연결은 물류와 원자재 등 산업 경쟁력을 제고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건설, 장비 등 사양산업을 부활시키고 결과적으론 다량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고용유발 효과가 뛰어난 '상생과 화합의 나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업계도 전에 없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이같은 거대한 흐름에 상당한 기대를 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전략기획담당 안재호 상무는 "향후 한반도종단철도(TKR)가 남북간 연결이 되면 해상을 통해 TCR나 TSR와 직접연결해 유라시아로 화물을 운송하는 것 보다 비용이 크게 줄고 소요시간도 단축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천재지변이나 성수기 등에도 상황에 빠르게 대처하고 결과적으로 신흥시장 개발 등 무역 거래 다변화에 유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치권에서도 전폭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포럼 축사에서 "대한민국은 삼면이 바다로 둘러쌓여있지만 북쪽이 막히면서 그동안은 섬이나 다름이 없었다"면서 "저성장의 늪을 이젠 북방경제를 통해 풀어나가야 하며 국회도 제도적, 법적으로 필요한 것들을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