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LH상가 평균 낙찰가율 142.7%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8월 LH상가 평균 낙찰가율 142.7%

최종수정 : 2018-08-29 14:41:39
8월 LH 단지내 상가 입찰 결과. 상가정보연구소
▲ 8월 LH 단지내 상가 입찰 결과./상가정보연구소

이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한 단지 내 상가 13개 점포가 모두 주인을 찾았다.

29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LH가 이달 실시한 단지 내 상가 입찰 결과 평균 낙찰가율 142.7%, 낙찰가 총액은 41억6613만5500원을 기록했다.

단지별 평균 낙찰가율은 1315가구 규모의 대단지인 충북혁신 B2블록이 201.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양주옥정 A-21(2)블록은 125%, 양주옥정 A-21(1)블록은 124.6%, 제천강저 B2블록은 114.4%였다.

특히 충북혁신 B2블록 101호는 예정가 2억4400만원보다 3억5700만5000원 많은 6억100만5000원에 낙찰돼 246.3%의 최고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나머지 12개 점포는 110~150%대의 무난한 낙찰가율을 보였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1~2년 전만 해도 180%를 웃돌던 LH 상가의 낙찰가율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며 "경기 침체와 대출규제 등 영향으로 입찰경쟁이 줄어든 것이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