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운송·물류혁신포럼]안재호 CJ대한통운 상무 "유라시아 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8 운송·물류혁신포럼]안재호 CJ대한통운 상무 "유라시아 브릿지로 대북 환경 변화 선제 대응할 것"

최종수정 : 2018-08-29 14:30:31
안재호CJ대한통운 상무가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메트로신문 주최로 열린 제3회 국제 운송·물류 혁신 포럼 에 참석해 강연하고 있다. 손진영기자 son
▲ 안재호CJ대한통운 상무가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메트로신문 주최로 열린 '제3회 국제 운송·물류 혁신 포럼'에 참석해 강연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를 통해 항송, 해상 외에 철도까지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해 국내 물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다."

안재호 CJ대한통운 전략기획 담당 상무는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 3회 국제 운송·물류 혁신 포럼' 강연자로 나서 자사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EABS)를 통해 대북 경협·북한 물류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재호 상무는 이번 강연에서 'TCR(중국횡단열차)·TSR(시베리아횡단열차)를 활용한 인터모달(intermodal·복합운송) 서비스'를 주제로 중국과 유럽의 화물열차 물류 시장 전망과 동북아 운송 패러다임의 변화, 사업 기회를 공유했다.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는 유라시아 내 철도 운송을 연계한 복합운송 사업 진입으로 항공과 해상 운송을 보완하는 솔루션을 구축하는 내용이 골자다.

안 상무는 "남북 경제 활성화로 한반도종단철도(TKR)가 개통되면 다섯 가지 정도의 노선을 활용할 수 있다"며 "철도뿐 아니라 현지 운송, 항만 등 다양한 고객의 서비스 니즈에 대해 복합운송뿐 아니라 다양한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동북아 시장 개척에 나설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반도종단철도(TKR)가 개통되면 TCR와 TSR를 통해 복합운송 사업을 확장을 기대할 수 있다. TCR와 TSR는 각각 중국횡단열차와 시베리아횡단열차를 뜻한다. 국제 물류 시장이 확대되고, 항만 등의 비용이 늘어나면서 TCR와 TSR를 활용한 국제 물류 시장의 필요성이 증대하고 있다고 안 상무는 설명했다.

특히 중국 35개 도시에서 유럽 34개 도시로 연결되는 중국 TCR 시장은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며 2016년부터 급속히 성장했다. 오는 2020년에는 약 8000억원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정부는 2020년 TCR 5000회 운행을 목표로 했다. 최근 성장세를 반영하면 이 같은 목표가 초과 달성될 것이라는 전망치가 나온다.

CJ대한통운은 앞서 유럽과 아시아 간 TCR와 트럭을 이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국제복합운송 서비스 '유라시아브릿지서비스'(EABS)를 선보인 바 있다. CJ대한통운 EABS는 아시아 24개, 유럽 30개 도시를 연결해 도어 투 도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이르면 연내 TSR 서비스를 출시해 유라시아 물류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정부의 대북 경협 정책을 연계한 북방 물류 대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그는 "한국에서 러시아 현지와 향후 CIS 국가까지 연결되는 TSR 서비스를 통해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운임과 운송시간을 해상 대비 절반으로 단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