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이집트의 한국산 지하철 전동차구매에 2억4300만유로 ED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수출입銀, 이집트의 한국산 지하철 전동차구매에 2억4300만유로 EDCF

최종수정 : 2018-08-29 09:35:23

-역대 최대 규모의 EDCF

-프랑스와 수주경쟁 끝에 현대로템이 256량 수주 성공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오른쪽 이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타렉 가말 엘 딘 가랄 Tarek Gamal El Din Galal 이집트 터널청장과 만나 2억4300만유로의 대외경제협력기금 EDCF 을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오른쪽)이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타렉 가말 엘 딘 가랄(Tarek Gamal El-Din Galal) 이집트 터널청장과 만나 2억4300만유로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이집트 카이로 지하철 3호선 전동차 공급사업에 2억4300만유로(미화 2억8200만 달러 상당)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를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우리 정부가 지원하는 EDCF 사업 중 단일 규모로는 역대 최대 금액이다.

이번에 지원하는 EDCF 기금은 이집트정부가 카이로 지하철 3호선 전동차 256량을 구매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카이로 지하철 3호선 전동차 구매 물량은 총 512량으로 현대로템이 이 중 256량에 대해 지난해 6월 이집트 터널청과 최종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지하철 전동차 공급계약을 놓고 파격적인 금융조건을 내세운 프랑스 기업과 우리 기업간에 치열한 수주경쟁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은은 이런 점을 감안해 EDCF 기금 2억4300만 유로에 수출금융 7480만 유로를 접목하는 복합금융패키지를 제시해 프랑스와 동일한 조건의 금융으로 매칭시킨 끝에 우리 기업이 총 물량의 절반인 256량을 수주하는데 기여했다.

은 행장은 이날 서명식 이후 "EDCF와 수출금융을 연계한 복합패키지형 금융지원을 통해 향후 우리 기업이 해외 고부가·대형 인프라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적극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