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소형기 CS300' 부산∼일본 국제선에도 투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대한항공 '소형기 CS300' 부산∼일본 국제선에도 투입

최종수정 : 2018-08-28 16:36:12
대한항공 CS300 여객기 연합뉴스
▲ 대한항공 CS300 여객기/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캐나다 봄바디어사에서 도입한 소형기 CS300을 국내선에 이어 국제선에도 투입한다.

대한항공은 오는 11월 5일 부산∼나고야 노선을 시작으로 12월 5일 부산∼나리타, 내년 1월 5일 부산∼후쿠오카·삿포로 노선에 CS300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CS300은 대한항공이 작년 12월 봄바디어사로부터 아시아 항공사 최초로 도입한 최신 기종이다. 현재 7대를 운용 중이다.

CS300은 엔진 내부 감속기어를 통해 최적의 속도와 효율을 발휘하고 공기역학적 설계와 알루미늄 합금 및 탄소복합소재 사용으로 동체 무게를 줄였다.

이를 통해 동급 항공기보다 연료 효율을 최대 20% 높이고 소음은 최대 20㏈ 감소시켰다고 대한항공은 소개했다.

대한항공이 운용하는 CS300은 이코노미석 좌석 폭이 동급 항공기보다 4.6㎝ 넓은 48.3㎝다.

국제선의 경우 편도기준 3만원을 더 내면 이코노미 좌석보다 앞뒤 간격이 10㎝ 넓은 이코노미 플러스 좌석을 이용할 수 있다.

대한항공의 CS300은 이코노미 플러스 25석과 이코노미 105석 등 총 130석으로 구성됐다.

CS300은 개인 휴대 기기로 기내 와이파이에 접속해 다양한 기내 엔터테인먼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