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 '블루콘 셀프' 출시…특수 콘크리트 시장 '공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표, '블루콘 셀프' 출시…특수 콘크리트 시장 '공략'

최종수정 : 2018-08-28 10:04:37
삼표, 블루콘 셀프 출시…특수 콘크리트 시장 공략

삼표그룹이 특수 콘크리트 시장 추가 공략에 나섰다.

삼표그룹은 계열사인 삼표산업에서 2년여 간의 연구개발 끝에 '블루콘 셀프'를 개발, 본격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블루콘 셀프는 압축강도 21MPa 이상에서도 타설이 가능한 '자기충전 콘크리트(Self Compact Concrete)'이다.

'자기충전 콘크리트'는 콘크리트에 들어가는 시멘트, 모래, 자갈 등의 원료들이 서로 분리되지 않도록 점성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유동성이 크게 강화된 콘크리트를 말한다.

현재 국내에서 '자기충전 콘크리트'는 고층 건물의 고강도(35MPa 이상)용으로만 사용되고 있지만 이 제품은 콘크리트 배합 시 압축강도 21MPa 이상에서도 유동성과 점성이 유지됨으로써 앞으로는 일반 건축물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또, '자기충전 콘크리트' 개발로 현장에서 타설 시 콘크리트를 펌프로 건축물에 부어주는 펌핑 장비 이동을 최소화하고, 콘크리트를 다지는 도구인 바이브레이터 사용을 생략해 타설 시간 및 인건비를 기존보다 50% 이상 감축하는 효과가 있다. 현장 소음도 크게 줄어든다.

삼표산업 특수콘크리트부문 전용수 상무는 "최근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레미콘 차량 8·5제 운영 등으로 인건비 등 공사비 상승, 공기 지연 등 어려움이 많은 데 '자기충전 콘크리트'가 공기 준수, 인건비 절감, 작업환경개선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며 "앞으로 국내 고층 건축물 뿐만 아니라 일반 건축물에도 이 콘크리트가 널리 사용될 수 있도록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