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060 취업' 늘린다… 신중년 고용장려금 지원 대상 확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정부 '5060 취업' 늘린다… 신중년 고용장려금 지원 대상 확대

최종수정 : 2018-08-27 15:11:07

앞으로 만 50세 이상 구직자를 특정 직무에 채용하는 중소·중견기업에 정부가 지원금을 주는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장려금' 지원 대상이 대폭 확대된다.

27일 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신중년 일자리 확충 방안'에 따르면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장려금은 올해 1월부터 시행 중인 사업으로, 50세 이상 구직자를 신중년 적합직무에 채용하는 중소기업에 1인당 월 80만원, 중견기업에는 월 40만원을 1년간 지원한다.

노동부는 현장 수요를 고려해 올해 지원 규모를 2000명에서 3000명으로 늘리고 내년에는 50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에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장려금으로 소요될 예산은 274억원으로 노동부는 추산하고 있다.

신중년은 50세를 전후로 퇴직해 재취업 등을 하며 노동시장 은퇴를 준비하는 과도기 세대로, '5060 세대'라고도 불린다. 작년 기준으로 1378만명으로 생산가능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한다.

또한 노동부는 이번 방안에 경영·진단 전문가, 안전관리 컨설턴트 등 기존 55개였던 지원 대상 신중년 적합직무에 박물관 해설사, 출판 전문가 등 29개를 추가했다.

신중년이 지역 사회에 필요한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신중년 경력 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도 신설했다.

금융권 퇴직자가 지역평생교육센터에서 노후재무설계 교육을 하는 등 지역서비스를 하게 하는 것으로, 내년 지원 대상은 2500명이고 소요되는 예산은 80억원이다.

노동부는 기존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사업' 규모도 100억원 증액하고 이를 신중년 사업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지역아동센터 학습지도, 장애인 시설 봉사, 다함께돌봄 시설 등·하교 지원 등 신중년을 위한 '사회서비스형 일자리'도 내년에 741억원을 들여 2만명 규모로 확충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노동부는 한국기술교육대학에 500명 규모의 '신중년 특화 훈련교사 양성' 과정을 개설해 신중년이 직업훈련교사 자격을 취득해 직업훈련기관에 취업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신중년 일자리사업이 대폭 확대됨에 따라 예산은 올해 1267억원에서 내년에는 2406억원으로 약 2배 수준으로 늘어난다. 노동부는 신중년 일자리 확충 방안의 시행으로 내년에 약 2만5200여 명의 일자리가 추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7일 오전 서울의 한 고용·복지센터 실업인정신청 창구에 중년 구직자들이 실업급여를 신청하고 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오전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지원금 대상을 하반기에 확대하겠다 며 고용상황이 어려운 만큼 대책 중 즉시 가능한 것은 이달부터 시행하겠다 고 밝혔다. 연합뉴스
▲ 27일 오전 서울의 한 고용·복지센터 실업인정신청 창구에 중년 구직자들이 실업급여를 신청하고 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오전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지원금 대상을 하반기에 확대하겠다"며 "고용상황이 어려운 만큼 대책 중 즉시 가능한 것은 이달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연합뉴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