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입주기업 2022년까지 1000개로 늘린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혁신도시 입주기업 2022년까지 1000개로 늘린다

최종수정 : 2018-08-27 14:21:52
 혁신도시 기업 입주 및 창업 활성화 방안 . 국토교통부
▲ '혁신도시 기업 입주 및 창업 활성화 방안'./국토교통부

정부가 혁신도시를 지역의 새로운 성장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혁신도시 시즌2'를 추진한다. 오는 2022년까지 입주기업을 1000개로 늘리고 고용인원은 2만명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국토교통부는 27일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통해 '혁신도시 기업 입주 및 창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전국의 10개 혁신도시는 이전 대상 공공기관 113개 중 110개 기관이 이전을 완료(97.3%)하고 도시의 모습을 갖춰 가고 있다. 그러나 기업, 연구소 등의 집적이 부족해 산학연 생태계가 갖춰진 성장거점으로서의 역할은 미흡한 상황이다.

혁신도시 내 산학연 클러스터 용지 입주는 계획면적 대비 20%에 그친다. 혁신도시 입주기업은 대부분 지역 내 중소기업이 이동했고 고용규모는 1만 1000명 수준에 불과하다. 부산, 대구 등 대도시 인접 혁신도시를 제외한 나머지 혁신도시의 창업기업 수는 20개뿐이다.

이에 정부는 혁신도시 기업입주와 관련한 부적절한 규제를 개선하고, 기업활동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우선 기업 입지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건축 및 기업활동 관련 규제를 개선한다. 투자선도지구 및 특별건축구역 지정을 통해 효율적인 개발을 지원하고, 오는 10월 예정된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을 통해 규제샌드박스 지정도 추진한다.

또 클러스터 용지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기업수요에 맞게 클러스터 분양 토지의 탄력적인 분할·합병을 허용한다. 일부 미착공 클러스터 용지는 공공매입 후 장기저리 임대방식 공급을 추진한다.

정부와 이전 공공기관 중심으로 종합적인 기업 활동에 대한 지원 시스템도 구축한다. 클러스터 입주기업에 대해서는 3년간 사무실 임차료·분양대금 이자의 최대 80%까지 매월 지원한다.

오는 2021년까지 혁신도시별로 문화·체육·교육·여가시설 등 정주인프라와 스타트업 창업공간이 융합된 복합혁신센터도 건립한다. 혁신도시의 앵커기업인 주요 이전공공기관들은 기관별 여건에 맞게 창업공간 제공, 창업보육센터 운영, 유휴자산 공동활용, 합동 인재채용, 입주기업 제품 우선구매 등 다양한 지원활동을 추진한다.

이전 공공기관, 기업, 대학, 연구소 등 산학연 주체들이 상호 협력해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도 마련했다.

혁신도시 이전 주요 공공기관 주도로 '산학연 융합센터'(가칭)를 설치해 창업·혁신 기업에 업무공간으로 제공한다.

업무공간과 근린생활시설이 결합된 형태로 공간을 설계하고서 창업·혁신기업에 시세 대비 70∼8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에 내놓는다.

클러스터에 대학 및 연구기관 입주를 촉진하기 위해 교지면적기준 등 대학 입지조건을 완화하고, 연구소의 판매시설 허용과 함께 강소형 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추진한다.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이전 공공기관·대학·기업·테크노파크 등 지역 내 혁신자산·역량이 결집한 R&D(오픈랩)를 확산한다. 상호교류를 위한 협의회 운영 및 통합정보 네트워크도 구축한다.

아울러 2022년까지 10개 혁신도시에 각각 발전재단을 설치해 기업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등 산학연 협력 거버넌스를 촉진한다.

손병석 혁신도시발전추진단장(국토부 제1차관)은 "2022년까지 혁신도시 입주기업 1000개, 고용인원 2만명 달성을 목표로 혁신도시로의 기업 집적을 가속화할 계획"이라며 "혁신도시가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지역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