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신규화학물질 200종 유행성 및 위험성 공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노동부, 신규화학물질 200종 유행성 및 위험성 공표

최종수정 : 2018-08-27 13:50:16

고용노동부는 27일 올해 상반기에 제조·수입된 신규화학물질의 명칭, 유해성·위험성 및 노동자 건강장해 예방 조치사항 등을 공표했다.

이번에 공표한 신규화학물질은 총 200종이며 이 가운데 '1-부틸- 2-프롤리디논', '2-브로모아닐린' 등 62종에서 급성독성, 생식독성 등의 유해성 및 위험성이 확인됐다.

노동부는 해당 신규화학물질을 제조·취급하는 사업주가 적절한 환기시설을 설치하고 노동자에게 보호구를 착용하도록 하는 등 건강장해 예방조치를 취하도록 했으며, 노동자가 이를 알 수 있도록 물질안전보건자료(MSDS)에 반영해 사업장에 게시 및 비치하도록 조치했다.

박영만 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이번 공표는 노동자와 일반 국민 모두에게 신규화학물질의 유해성과 위험성을 알리는 의미가 있다"며 "사업주는 노동자들이 안전한 작업환경에서 신규화학물질을 취급할 수 있도록 건강장해 예방 조치를 이행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