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즈벡, 김학범 감독 복수전 예고...중계는 어디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 우즈벡, 김학범 감독 복수전 예고...중계는 어디서?

최종수정 : 2018-08-27 13:03:02
 사진 대한축구협회 홈페이지
▲ (사진=대한축구협회 홈페이지)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6시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을 펼친다.

한국 우즈벡은 사실상의 결승전으로 불린다. 두 팀은 너무 일찍 8강에서 만났다. 이긴 팀이 4강을 넘어 우승까지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많다.

우즈벡은 최근 황금세대라 불릴만큼 최강의 전력을 자랑한다. 또한 우즈벡은 지난 1월 U-23 아시아챔피언십 4강에서 우리 대표팀을 4-1로 꺾기도 했다.

하지만 우리 대표팀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과 이번 대회에서 최상의 컨디션을 보이고 있는 황의조(감바 오사카), 지난 경기에서 첫 골을 기록한 이승우(베로나) 등 정예멤버들이 우즈벡의 골문을 노리고 있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의 부진을 딛고 16강전에서 난적 이란을 2-0으로 물리쳤다. 팀 전력의 틀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는 모습을 보였고, 선수단 분위기도 많이 좋아졌다.

다만 한국은 믿음직한 수문장 조현우가 이란전서 당한 무릎부상으로 출전이 힘들다. 송범근(전북)이 골문을 지킬 수밖에 없다. 말레이시아전에 출전했다가 결정적 실책으로 패배의 주범이 됐던 송범근이 부담 대신 명예회복과 우즈벡전 복수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각오로 집중력을 발휘해야 한다.

김학범 감독은 우즈벡전을 준비하면서 "8강에서 만난 것이 차라리 잘된 일이다. 빚은 돌려줘야 한다"고 복수전을 예고했다.

한편 한국 우즈벡전은 이날 오후 6시 MBC, KBS, SBS 지상파 3사와 POOQ, 옥수수(oksusu), 아프리카TV에서 생중계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