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기록적 폭염에…VOD 이용률 '껑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올 여름 기록적 폭염에…VOD 이용률 '껑충'

최종수정 : 2018-08-27 10:04:59
모델들이 LG유플러스의 IPTV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 모델들이 LG유플러스의 IPTV를 소개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올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국민들의 생활 패턴이 달라지면서 방송·통신 서비스의 이용률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된 7월 중순부터는 불볕더위를 피해 집에서 TV를 보거나 아예 해외로 나가는 로밍 이용객이 급격하게 증가했다.

LG유플러스는 자사 인터넷TV(IPTV) 서비스 'U+tv'에서 올 여름 주문형비디오(VOD)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가까이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U+tv는 지난 7월 VOD 매출이 전월 대비 17%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도 20% 가량 늘어난 수치다. 실제로 한 사람당 콘텐츠 이용률 증감을 가늠할 수 있는 VOD 가입자당 매출액(ARPU)도 지난해 동기 대비 약 8% 높아졌다.

특히 이 기간에는 기존에 콘텐츠를 자주 이용하지 않던 고객들도 VOD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VOD 이용률 증가뿐만 아니라 유료 콘텐츠를 구매하는 전체 가입자 수가 동반 상승했다.

이를 통해 지난달 유료 VOD 구매자 수는 전월 대비 5% 가량 올라섰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달 콘텐츠 구매자 수까지 합산할 경우 올 여름은 VOD 시장 역대 최대 성수기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며 "7월 영화 매출 중 85%는 최신작이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폭염을 피해 해외로 나가는 로밍 서비스 이용고객도 급증했다. LG유플러스의 지난 7월 로밍 데이터 사용량은 전년 동기대비 170% 가량 증가했다. 같은 기간 로밍 상품 이용자도 25% 가까이 늘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올 여름 장기간 지속된 무더운 날씨로 인해 '안방 극장'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이른바 '방콕족'과 시원한 곳을 찾아 떠나는 해외여행객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