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美, 민간소비 호조세 지속…韓, 전문·고급 제품 개발해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은 "美, 민간소비 호조세 지속…韓, 전문·고급 제품 개발해야"

최종수정 : 2018-08-26 14:21:26
GDP성장률 및 부문별 기여도. 한국은행
▲ GDP성장률 및 부문별 기여도. /한국은행

- 한은, '미국의 민간소비 현황 및 주요 리스크 요인 점검' 보고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미국 경제의 회복을 주도한 민간소비 호조는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우리나라는 미국의 고소득 계층 등에 특화된 전문적이고 고급화된 제품을 개발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의 '미국의 민간소비 현황 및 주요 리스크 요인 점검'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민간소비는 2014년 이후 연평균 평균 3.0% 증가해 이 기간 국내총생산(GDP) 성장에 2.0%포인트 견인하는 데 기여했다. 이는 이전 4년간(1.1%포인트)의 두 배 수준이다.

전 세계 GDP에 대해서는 0.3%포인트 성장시키는 효과를 냈다. 미국의 민간소비는 세계 경제와 교역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전 세계 GDP에서 미국의 민간소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16.6%에 이른다.

품목별로는 서비스, 연령별로는 핵심노동계층(35∼54세), 소득별로는 상위 20%가 소비 증가를 주도했다. 이 중 45∼54세는 최근 3년간 소득이 26% 상승하면서 소비가 17.6% 늘었다. 소득 상위 20% 계층의 소비 증가 기여율은 40.8%에 달했다.

소비 호조제의 배경은 고용률 상승, 실업률 하락 등 노동시장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미국의 가계소득 구성 중 근로소득은 61.8%를 차지하고 있다. 구직보다 구인 수요가 초과하는 상황이 2015년 이후 계속되면서 고용 임금 등 가계소득 증가율이 금융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가계대출 부담도 완화됐다.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지난해 0.91배로 금융위기 당시(2007~09년, 1.15배)에 비해 크게 개선됐다. 가처분소득대비 원리금 상환비율(DSR)도 2011년 이후로는 금융위기 이전(12~13%)보다 낮은 10%대를 유지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개인소득세를 인하하고 자녀세액공제약을 상향하는 등 감세정책과 함께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는 재정확대정책도 가계의 가처분소득 증가에 기여했다.

보고서는 향후 5년간 미국의 민간소비가 연평균 2% 중반대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미·중 간 무역분쟁, 통화정책 긴축기조 등이 예상보다 심화될 경우 민간소비를 제약하는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우리나라는 일부 품목에서 미 보호무역 조치 대상국에 포함된 점 등을 감안해 미 소비시장 핵심 계층(35∼54세, 고소득 등)에 특화된 전문화·고급화된 제품 개발에 노력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