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허리 '30~40대' 일자리 충격… 업종별 전방위 감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경제 허리 '30~40대' 일자리 충격… 업종별 전방위 감소

최종수정 : 2018-08-26 13:30:08

최근 악화된 고용 상황으로 우리 경제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맡고 있는 30∼40대가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0~40대 취업자가 도소매업과 교육서비스업, 제조업, 사업지원서비스업, 건설업 등에서 전방위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자동차나 조선업 구조조정으로 제조업에서 밀려난 30∼40대가 자영업 경기마저 악화되면서 갈 곳을 잃고 있다는 암울한 분석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이 같은 상황이 인구 및 산업구조와 경기 등의 정책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 업종별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26일 현대경제연구원이 통계청의 7월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30∼40대 취업자는 도소매업과 교육서비스업, 제조업, 운수·창고업, 사업지원서비스업, 건설업 등에서 전년 같은 달에 비해 모두 38만6514명 감소했다.

여기에 부동산업 40대 취업자 감소폭(-2만9573명), 숙박음식점업 30대 취업자 감소폭(-1만166명)을 더하면 사라진 일자리는 40만개를 넘어선다.

가장 감소폭이 큰 업종은 편의점이나 옷가게 등 자영업자가 포진한 도소매업이었다. 도소매업에서 30대 취업자는 6만2051명, 40대 취업자는 7만5156명 등 모두 13만7207명 감소했다.

학령인구 급감에 따른 학원 폐업 등으로 교육서비스업 취업자는 30대가 4만802명, 40대는 3만4239명 등 모두 7만5041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조선업과 자동차 산업 구조조정이 장기화 되면서 제조업 취업자수는 30대가 3만4539명, 40대는 3만619명 등 6만5158명이 줄어들었다.

운수·창고업의 경우에는 모두 3만3852명 감소했다.

다른 산업에 인력알선이나 공급을 담당하는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취업자수는 30대가 1만2980명, 40대는 1만9772명 등 모두 3만2752명 감소했다.

이 밖에 30∼40대 취업자수는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에서 2만7758명, 건설업에서는 1만4749명이 각각 감소했다.

반면, 정부의 일자리 예산 지원이 집중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취업자는 30대가 2만2360명, 40대는 2만2421명 등 모두 4만4781명 늘었다. 역시 공공일자리인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 취업자는 30대는 2만8843명 늘었지만 40대는 1만9712명 감소했다.

30∼40대 취업자수는 정보통신업에서 4만4643명, 금융및 보험업에서 4만3279명, 기타 개인서비스업에서 2만4346명 각각 늘었다.

이에 따라 전체 30∼40대 취업자수는 30대가 9만693명, 40대가 14만6911명 각각 줄어 모두 23만7604명 감소했다.

현대경제연구원 주원 경제연구실장은 "30∼40대 취업자가 전방위로 줄어드는 데에는 경기요인이 크다"면서 "제조업에서 구조조정 대상이 된 30∼40대를 받아줄 산업이 없어서 고용상황이 점점 더 나빠지는 악순환이 이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해 연령별보다는 업종별로 맞춤형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20일 서울 중랑구 중랑구청에서 열린 일구데이 취업박람회 를 찾은 구직자들이 구인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 20일 서울 중랑구 중랑구청에서 열린 '일구데이 취업박람회'를 찾은 구직자들이 구인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