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제4차 농어업인 복지 실태조사' 실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농진청, '제4차 농어업인 복지 실태조사' 실시

최종수정 : 2018-08-26 11:17:33

농어촌 주민이 질 높은 삶을 누릴 수 있는 정책 마련을 위한 기초 조사가 시작된다.

농촌진흥청은 9월 1일부터 10월 7일까지 '2018 농어업인 복지 실태 조사'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국가승인통계 제114037호로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및 농어촌 지역 개발 촉진에 관한 특별법(제8조)'을 근거로 추진한다.

2013년에 이은 제4차 종합조사로 농어촌 2800가구와 도시 1200가구를 대상으로 보건 의료와 복지, 교육, 문화·여가, 기초 생활 여건, 환경·경관, 지역 공동체, 경제 활동 등에 대해 알아본다.

조사 요원이 직접 방문해 가구주나 배우자에게 설문지를 제공하는 면접 조사 방식으로 진행하며 결과는 2019년 3월 발표 예정이다.

황정임 농진청 농업연구사는 "살기 좋은 농어촌을 만들기 위해 꼭 필요한 조사인 만큼 대상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 2013년 제3차 농어업인 복지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농촌진흥청
▲ 지난 2013년 제3차 농어업인 복지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농촌진흥청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