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 김동건 아나운서, "여든이 된 지금도 어머니 보고 싶..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불후의 명' 김동건 아나운서, "여든이 된 지금도 어머니 보고 싶다"

최종수정 : 2018-08-24 15:29:59

'불후의 명' 김동건 아나운서, "여든이 된 지금도 어머니 보고 싶다"

 불후의 명 김동건 아나운서, 여든이 된 지금도 어머니 보고 싶다

'불후의 명곡'전설 아나운서 김동건이 부모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고백해 화제다.

지난 주에 이어 25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관통하는 시대의 명곡들로 부모님 세대의 향수를 자극하며 오랜 사랑을 받아온 KBS 대표 음악프로그램 '가요무대 특집'으로 꾸며진다.

수십 년간 '가요무대'를 이끌어온 MC 김동건 아나운서의 출연으로 큰 화제를 모은 '가요무대 특집'은 지난 주 동시간대 프로그램 시청률 1위는 물론, 같은 날 방송된 지상파 3사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어, 이번 주 방송되는 '가요무대 특집' 2부 역시 더욱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주 방송되는 '가요무대 특집' 2부에서 전설 김동건은 유주용의 '부모'를 열창한 민우혁 무대의 감상평을 전하며 "'가요무대'의 오랜 존재 이유가 바로 효(孝)인 것 같다. 저는 3살 때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셨지만, 여든이 된 지금까지도 시간이 갈수록 어머니가 보고 싶다. 특히 오늘 이 노래를 들으면서 눈시울이 뜨거워졌다"고 고백해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고.

한편, 유주용의 '부모'를 선곡한 뮤지컬 배우 민우혁은 어릴 적 자장가를 불러주던 어머니의 따뜻함과 부모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떠올리며 동료 뮤지컬 배우들과 함께 가슴 절절한 무대를 선보여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는 후문.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