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탐정' 최다니엘X박은빈X김원해, 땡볕 삽질 '무슨 수사 길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X박은빈X김원해, 땡볕 삽질 '무슨 수사 길래?'

최종수정 : 2018-08-23 14:12:15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X박은빈X김원해, 땡볕 삽질 '무슨 수사 길래?'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X박은빈X김원해, 땡볕 삽질 무슨 수사 길래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X박은빈X김원해의 한 여름 땡볕 삽질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9월 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2 새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극본 한지완/연출 이재훈)은 귀신 잡는 만렙 탐정과 열혈 탐정 조수 정여울이 의문의 여인 선우혜와 마주치며 기괴한 사건 속으로 빠져드는 神본격호러스릴러다

최다니엘이 귀신 잡는 탐정 이다일 역을, 박은빈이 동생 죽음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어퓨굿맨에 들어가는 탐정 조수 정여울 역을, 김원해가 어퓨굿맨의 소장이자 다일을 탐정의 세계로 이끈 '불륜계의 셜록' 한소장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것을 예고했다.

김원해는 모자까지 벗어 던지고 삽질에 매진한 데 이어 얼굴 여기 저기에 흙을 묻힌 채 깊게 파인 구덩이 안에서 숨을 몰아 쉬고 있다. 또한 박은빈은 더 이상의 삽질은 무리라는 듯 땅바닥에 털썩 주저 앉아 두 눈을 감고 있는 모습. 반면 두 사람의 삽질을 진두지휘하는 듯한 최다니엘의 모습이 탐정사무소 '어퓨굿맨'의 서열을 보여주는 듯 하다.

구덩이의 깊이가 김원해의 키를 훌쩍 넘길 정도로, 사람의 키 이상으로 깊은 구덩이 속에 무엇이 묻혀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동시에 무엇이 튀어나올지 알 수 없어 왠지 모를 오싹함까지 자아낸다. 무엇보다 혼이 빠져 나간 듯한 박은빈, 김원해와는 달리 시종일관 심각한 표정으로 땅 속을 바라보는 최다니엘이 포착됐다. 이에 이들이 마주하게 된 상황은 무엇일지, 세 사람이 땅 속에서 찾게 될 것은 무엇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늘의 탐정' 측은 "최다니엘-박은빈-김원해가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직접 삽을 들고 땅을 팠다. 또한 리얼함을 위해 얼굴에 흙을 묻히는 등 깨알 같은 디테일을 직접 제안하며 열연을 펼쳤고, 이에 오싹함과 코믹함, 애잔함 등을 넘나드는 장면이 완성됐다"며 "세 사람이 함께 촬영하는 장면에서 앙상블이 매우 좋다.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줄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오늘의 탐정' 위트 있고 깊이 있는 연출력으로 인정 받은 드라마 '김과장'의 이재훈 PD와 드라마 '원티드'로 쫄깃한 필력을 입증한 한지완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9월 5일 오후10시 첫 방송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