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노동자 고용에 든 비용, 중소기업 ↑ 대기업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작년 노동자 고용에 든 비용, 중소기업 ↑ 대기업 ↓

최종수정 : 2018-08-23 13:55:37

지난해 노동자 고용에 든 비용이 300인 미만 중소기업은 증가한 반면, 300인 이상 대기업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3일 발표한 '2017 회계연도 기업체 노동비용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300인 미만 기업의 상용직 노동자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407만9000원으로 2016년의 394만원 보다 3.5% 증가했다. 반면, 300인 이상 기업의 노동비용은 622만2000원으로 전년도의 625만1000원 보다 0.5% 감소했다.

이에 따라 300인 미만 기업의 노동비용은 300인 이상 기업의 65.6%로 2016년의 63% 보다 2.6%p 높아졌다.

'기업체노동비용조사'는 상용노동자 10인 이상인 회사법인 기업체에서 상용노동자를 고용함으로써 발생하는 제반 비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는 조사를 말한다.

정액·초과급여, 상여금 등 임금을 포함하는 '직접고용비용'과 퇴직급여, 4대 보험, 주거·건강보건·식사비, 채용·교육훈련비 등 '간접고용비용'으로 나뉜다.

노동부의 이번 기업체 노동비용 조사는 지난 5∼6월 상용직 10인 이상 기업 중 회사법인 3526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대상 기업 대부분은 2017 회계연도가 작년 1∼12월로 돼 있다.

노동부에 따르면 기업 규모를 통틀어 상용직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502만3000원으로 전년도의 493만4000원 보다 1.8% 증가했다. 기업체 노동비용 조사에서 평균 노동비용이 500만원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이번 조사는 2017 회계연도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올해부터 적용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인한 효과는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

조사 대상 기업의 월평균 직접노동비용은 399만5000원으로 전년보다 1.4% 늘었고 간접노동비용은 102만9000원으로 3.2% 증가했다. 노동비용에서 직접노동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은 79.5%로 전년보다 0.3%p 낮아진 반면, 간접노동비용의 비중은 20.5%로, 0.3%p 높아졌다.

직접노동비용 중에서는 정액·초과급여가 323만7000원으로 2.0% 늘었고 상여금·성과급은 75만8000원으로 0.7% 줄었다. 간접노동비용 중 교육훈련비용은 8.1% 증가했고 식사·교통비를 포함하는 법정외 복지비용과 채용 관련 비용은 각각 6.8%, 5.9% 늘었다. 퇴직급여는 44만9000원으로 1.6%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증기·수도사업의 월평균 노동비용이 878만7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금융·보험업이 866만9000원으로 뒤를 이었다. 제조업의 노동비용은 572만8000원이었다.

반면, 아파트 경비·청소를 포함하는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업의 노동비용은 236만4000원으로 가장 낮았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