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 사망사고 감소 지역 맞춤형 특별대책 추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안전보건공단, 사망사고 감소 지역 맞춤형 특별대책 추진

최종수정 : 2018-08-23 13:55:31

안전보건공단은 사망사고 감소를 위해 지역 맞춤형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 노동현장에서는 한 해 평균 1000여 명의 노동자가 사고로 인해 사망하고 있다.

이번 대책은 지난 10년간 지역별 사망재해 통계와 사고유형을 분석해 재해가 빈번한 업종에 초점을 두게 된다.

예를 들어 화학공장이 밀집한 여수지역의 경우, 최근 가스 누출과 화재 등 사고가 잇달아 발생해 화학설비 정비·보수작업 시 발생하는 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을 집중 전개한다. 9~10월 화학공장 정기 보수기간을 맞아 사고발생 가능성이 높은 화학설비 보수작업 등 고위험 공정에 대한 기술지도와 사업장 관리감독자 교육 등을 지원한다.

또한 인구 집중으로 인해 대형건물과 타워주차장이 밀집한 서울지역의 경우에는 승강기와 주차설비 유지·보수 중에 발생하는 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을 전개한다. 승강기 유지보수 업체의 안전작업절차 수립 지원과 주차설비 운영 사업장 대상 위험요소 점검 및 안전작업방법 교육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단은 이외에도 사망사고가 다발하는 지게차 불량 작업, 위험한 사다리를 사용한 작업, 정비·보수 작업 간 발생하는 끼임 사고 등을 예방하는데 지역별 산재예방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박두용 공단 이사장은 "정부를 비롯해 사업주, 노동자 등 국민 모두가 안전에 관심을 가져야만 안전한 일터를 조성할 수 있다"며 "이번 지역 맞춤형 사망사고 감소 특별대책을 통해 노동자들이 일터에서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