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올 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 전년 대비 12% 증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해수부 "올 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 전년 대비 12% 증가"

최종수정 : 2018-08-23 12:54:02

올 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이 전년 대비 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다랑어, 꽁치는 생산이 증가한 반면, 오징어와 명태는 생산이 감소했다.

해양수산부는 2018년 1월부터 6월까지의 원양어업 생산량이 전년 동기의 22만8000톤 대비 12% 증가한 25만5000톤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어종별로 살펴보면 가다랑어(38%↑), 꽁치(74%↑), 대구(62%↑), 메로(20%↑) 등의 생산량이 전년에 비해 크게 증가한 반면, 오징어(26%↓), 명태(34%↓), 민대구(29%↓), 황다랑어(11%↓)의 생산량은 감소했다.

원양어업 생산량 1위 품목인 가다랑어의 상반기 생산량이 증가한 것은 우리 조업선들이 기존 어장에서 벗어나 인근 수역까지 어장을 확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가다랑어는 주로 중서부태평양 키리바시 수역에서 어획됐으나 최근에는 중서부태평양의 서쪽 어장에 해당하는 나우루, 파푸아뉴기니 인근 수역까지 어장이 확대되고 있다.

원양어업 생산량 2위 품목인 오징어는 원양산 오징어의 94.4%를 생산하고 있는 남서대서양 어장의 어황이 좋지 않아 지난 5월 채낚기 어선이 조기에 철수하면서 생산량도 감소했다.

양영진 해수부 원양산업과장은 "하반기에도 현재의 추세를 이어갈 경우, 올해 원양어업 생산량은 지난해 45만 톤 보다 증가한 55~65만여 톤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원양에서 조업하는 우리나라 어선들의 안정적인 조업환경을 확보해 국민 식탁에 수산물을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