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중국 자동차 주력 소비자층 잡아라…KX1 본격 판매 돌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아차 중국 자동차 주력 소비자층 잡아라…KX1 본격 판매 돌입

최종수정 : 2018-08-23 11:07:16

기아차 중국 전용 도심형 엔트리 SUV KX1 전측면.
▲ 기아차 중국 전용 도심형 엔트리 SUV 'KX1' 전측면.

기아자동차가 중국의 자동차의 주력 소비자층인 젊은 소비자들의 공략에 나선다.

기아차는 중국의 젊은 소비층을 겨냥한 SUV(다목적스포츠차량) 'KX1'을 선보이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올 상반기 중국 시장의 판매 부진을 막기 위한 구원투수로 나설 전망이다.

기아차 중국 합자법인 둥펑위에다기아는 22일 중국 난징 국제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기아차·둥펑위에다기아 임직원, 중국 주요 매체 기자단과 딜러 대표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X1' 출시 행사를 가졌다.

'KX1'은 '크다, 아름답다'는 의미와 '달린다'는 의미가 결합된 '이파오'라는 이름으로 중국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인 진병진 부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KX1은 중국 젊은 소비자들의 자동차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다양한 니즈를 바탕으로 탄생한 고성능·고품질 SUV"라고 설명했다.

'KX1'은 볼륨감 넘치는 차체에 역동적인 조형의 루프 라인을 적용해 개성있는 외관을 강조했으며, 심플한 내부 디자인에 다양하고 넉넉한 수납 공간을 확보했다.

카파 1.4 MPI 엔진에 5단 MT(수동), 6단 AT(자동) 변속기를 탑재한 파워트레인으로 부드러운 변속감과 승차감은 물론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도 갖췄다.

기아차, 중국 전용 도심형 엔트리 SUV KX1 실내 모습.
▲ 기아차, 중국 전용 도심형 엔트리 SUV 'KX1' 실내 모습.

또 ▲버튼시동 스마트키 ▲인조가죽시트 ▲전동식 선루프 ▲풀오토에어컨 ▲4G(세대) LTE(롱텀에볼루션)기반 커넥티비티 서비스 기능을 탑재한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 등 젊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했다. 이 외에도 ▲경사로밀림방지(HAC) ▲경사로저속주행장치(DBC) ▲차체자세제어장치(ESC) ▲타이어공기압경보장치(TPMS) ▲시트사이드에어백(SAB) 등 다양한 안전사양을 탑재해 주행 안전성을 높였다.

기아차 관계자는 "'재미를 즐기러 가자(享趣就去)'라는 슬로건과 함께 영(Young) 마케팅 전략을 지속 추진해 평범한 일상보다는 트렌디하고 유니크한 삶을 추구하는 2030 세대를 주 타깃으로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중국판 프로듀스 101인 '창조 101'에서 탄생한 걸그룹 ETM이 참석해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향후에도 기아차는 주요 음악 채널에 ETM과 콜라보레이션을 통한 KX1브랜드송과 뮤직비디오를 발표하고, 브랜드송 따라부르기 경연대회 등의 바이럴 마케팅을 지속 전개할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