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화 전략 성공… 발효유 시장 규모 지속 확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고급화 전략 성공… 발효유 시장 규모 지속 확대

최종수정 : 2018-08-23 12:53:56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와 식생활 변화에 따라 유가공품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능성을 가미한 고급화 전략을 내세운 발효유의 시장 규모 확대가 두드러졌다.

23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간한 발효유·치즈·버터 시장에 대한 '2018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유가공품 전체 시장 규모는 8조1484억원으로 집계됐다. 2014년 7조3000억원, 2015년 8조1367억원에 이어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유가공품은 우유류, 발효유류, 버터류, 치즈류 및 원유 등을 원료로 해 가공한 것을 의미하며, 축산물위생관리법 제2조제9호 및 같은 법 시행령 제2조3항에 정의돼 있다.

이중 발효유의 생산량은 2017년 기준 56만1000톤으로 전체 유가공품 생산량의 23.9%를 차지했으며 소매시장 매출액은 9398억원으로 조사됐다. 발효유의 소매시장 매출액은 2013년 8609억 원에서 2017년 9698억 원으로 12.6% 증가했다.

소비 특징을 살펴보면 1인당 연간 발효유 섭취량은 최근 5년간(2012~2016년) 연평균 2.5% 증가하고 있다.' 국민영양통계'에 따르면 2016년 기준 국민 1인당 연간 발효유 소비량은 8245g으로 나타났다.

발효유 섭취량을 시장의 대표 제품으로 단순 환산해 살펴보면, 떠먹는 요구르트는 연간 70개로 5일에 한 개씩, 마시는 요구르트는 연간 36개로 열흘에 한 개씩 소비된다고 볼 수 있다. 발효유는 어린이들이 간식으로 많이 먹는 제품으로 5세 이하의 유아에서의 섭취 수준이 높게 나타났다.

한편, 치즈의 생산량은 2013년 2만2000톤에서 2017년 3만5000톤으로 57.3%의 큰 증가율을 나타냈으며, 자연치즈 생산량은 감소하고 가공치즈 생산량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기준 1인당 연간 치즈 소비량은 518.3g으로 연평균 10%씩 증가하고 있으며, 영·유아들의 영양간식으로 주로 소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터의 생산량은 2013년 2003톤에서 2017년 2420톤으로 20.8% 증가했으며 2014년 정점을 찍은 후 원재료 가격 및 인건비 상승 등의 영향으로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지난 6월 28일 서울 중구 봉래동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국내산 1A 원유와 사과 추출액으로 만든 대용량 750ml 온리 프라이스 데일리 Only Price Daily 비피더스 요구르트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 6월 28일 서울 중구 봉래동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국내산 1A 원유와 사과 추출액으로 만든 대용량(750ml) '온리 프라이스 데일리(Only Price Daily)' 비피더스 요구르트를 소개하고 있다./연합뉴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