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구제역' 될라… 정부,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비상 행동수칙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제2의 구제역' 될라… 정부,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비상 행동수칙 발령

최종수정 : 2018-08-22 14:40:46

최근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이 잇따라 발생해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조류인플루엔자(AI)나 구제역에 비해 다소 낯선 이 가축전염병은 치사율이 무려 100%에 이르고, 아직 치료 백신도 개발되지 않아 국내에 유입될 경우 제2의 AI사태나 구제역 사태가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직접 나서 예방 비상 행동수칙을 발령하는 등 바이러스 유입 차단에 총력을 쏟고 있다.

22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3일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첫 발생한 후, 16일과 19일 추가 발생하며 확산되는 모양새다.

우리나라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현재 세계적으로 백신이 개발되어 있지 않아 발생시 살처분 정책을 수행하고 있다.

전염경로는 대부분 외국여행자나 외국인근로자가 휴대·반입하는 오염된 돼지생산물을 통해 발생되고 있다는 게 농식품부의 설명이다.

감염된 개체는 높은 열, 사료섭취 저하, 피부충혈, 푸른반점, 유산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급성형으로 발생시 치사율은 100%에 이르는 무서운 질병이다.

이날 농식품부가 발령한 비상 행동수칙의 주요내용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유입 방지를 위해 양돈농가와 양돈산업 관계자 등이 준수해야 할 차단방역 활동, 발생지역 여행금지, 외국인근로자의 축산물 반입금지 등을 담고 있다.

구체적으로 양돈농가는 축사내외 소독실시, 농장 출입차량과 출입자에 대한 통제, 야생멧돼지와 접촉금지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

또 남은음식물 급여 양돈농가는 남은음식물 사료를 급여할 경우에는 열처리(80℃ 30분) 등 적정하게 처리 후에 급여해야 하며, 양돈농가·양돈산업 종사 외국인노동자는 자국의 축산물 휴대와 우편 등으로 반입하는 것을 금지해야 한다.

방역당국은 현재 전국 공·항만에 여행객 휴대품 검색, 남은음식물 처리업체 관리실태 점검, 전광판 등을 통한 여행객 준수사항 안내 등 여행객과 축산관계자를 대상으로 국경검역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발생에 대비해 현장 상황에 적합한 효과적인 방역을 추진하기 위한 긴급행동지침(SOP)을 조만간 마련할 계획이다.

이재욱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사전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양돈농가와 양돈산업 관계자분들은 비상 행동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비상 행동수칙은 즉시 홍보물로 제작해 관계기관 및 생산자단체 등을 통해 양돈농가 등에 배부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이재욱 식품산업정책실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을 막고자 비상행동수칙을 만들어 발령했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 22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이재욱 식품산업정책실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을 막고자 비상행동수칙을 만들어 발령했다고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