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지자체, 자동차산업 '지역협의체' 출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산업부-지자체, 자동차산업 '지역협의체' 출범

최종수정 : 2018-08-22 13:00:20

자동차산업 활력 제고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손을 잡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산업부-지자체간 '자동차산업 지역협의체'를 출범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역협의체는 최근 국내 자동차산업의 어려운 상황에 대응해 중앙정부와 지자체간 정례적인 협의채널을 통해 업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지역과의 소통을 강화해 현장 밀착 정책과제를 발굴하기 위한 목적으로 출범했다.

이날 산업부는 최근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부품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추경으로 긴급 편성한 '자동차부품기업 위기극복 연구개발(R&D) 사업'과 '퇴직인력 지원사업'에 대한 지자체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13개 시·도별 지자체 담당과장들은 지역별 자동차산업 현황과 함께 최근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는 부품업체들의 애로사항을 설명하면서, 위기극복 및 퇴직인력 지원사업이 부품업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산업부는 지자체와 함께 자동차부품업계 실태를 긴급 조사하기로 합의하고, 30일 광주지역 부품업계 간담회를 시작으로 지역별 순회 현장 간담회도 개최해 부품업체의 폭넓은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