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살인범 검거.. "범인은 범죄 전과 없는 노래방 업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과천 살인범 검거.. "범인은 범죄 전과 없는 노래방 업주"

최종수정 : 2018-08-22 10:07:56
사진 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살인범이 검거됐다.

21일 과천경찰서 앞에 모습을 드러낸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살인범 변모(34ㆍ노래방 업주)씨는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하며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변씨는 지난 10일 오전 1시 15분쯤 안양시 소재 자신이 운영중인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 A(51)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변씨는 범죄 전과가 없다.

변씨는 "새벽에 혼자 노래방을 찾은 A씨가 도우미를 요구해 불러줬더니 도우미와 말싸움을 한 뒤 교체를 요구했다"며 "도우미가 나가고 나서 (나와)말싸움이 이어졌고 도우미 제공을 신고한다고 협박해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변씨는 "A씨를 죽인 뒤 흉기를 사 와 노래방 안에서 시신을 훼손했다"면서 "포털사이트 지도검색을 통해 과천 서울대공원 주변에 수풀이 많다는 사실을 파악, 시신을 유기했다"고 자백했다.

변씨는 A씨 시신을 훼손한 뒤 같은날 오후 11시 40분쯤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 시신을 유기했다.

경찰은 피해자 행적을 조사하던 중 A씨가 안양의 노래방에 들어가는 CCTV 화면을 찾아냈고 이후 이 화면에 등장한 변씨 차량이 사체 유기 장소로 들어가는 것을 발견해 용의자를 특정했다.

변씨를 용의자로 특정한 경찰은 차량을 추적한 끝에 지난 21일 오후 4시무렵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변씨를 검거, 과천으로 압송했다.

경찰은 변씨가 공범 없이 혼자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노래방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현장을 감식할 예정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