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벤처투자·KEB하나은행, 1100억 규모 벤처펀드 '조성'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벤처투자·KEB하나은행, 1100억 규모 벤처펀드 '조성'

최종수정 : 2018-08-21 14:59:36
모펀드 통해 자펀드구성하면 약 3천억 투자 마중물 역할

 왼쪽부터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주형철 한국벤처투자 대표가 벤처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 (왼쪽부터)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주형철 한국벤처투자 대표가 벤처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한국벤처투자와 KEB하나은행이 총 1100억원 규모의 모펀드를 조성해 성장성이 뛰어난 유니콘 기업 등에 투자하는 마중물 역할을 하기로 했다.

21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KEB하나은행이 1000억원, 한국벤처투자가 100억원을 각각 출자한다. 이렇게 모인 모펀드는 향후 자펀드를 구성, 민간 출자자금까지 더해질 경우 약 3000억원 규모의 투자재원으로 커질 전망이다.

모펀드는 유니콘 기업 육성 및 성장을 지원하는 목적으로 주로 쓰인다. 우리나라의 경우 큰 규모로 성장 자금을 투자할 수 있는 대형 펀드가 상대적으로 부족했다. 이에 따라 이번 출자와 이후 민간모펀드를 통해 대규모 자펀드가 조성되면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대규모 후속투자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KEB하나은행은 투자유치기업 등을 대상으로 1조원 규모의 저금리 융자 상품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투자유치 이후 추가 성장 자금이 필요할 경우 기업 상황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자금조달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

중기부 석종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이번 모펀드 조성이 벤처투자 시장이 민간 중심으로 전환하게 되는 주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정책펀드는 지방, 소셜벤처 등 실패위험이 높은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민간자금은 성장성이 높은 기업 등을 중심으로 대규모 성장 자금을 투자해 정책펀드와 민간펀드 간 전략적 역할분담을 통해 상호 윈윈하는 상생모델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