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U+ 부회장 "급변하는 통신산업 선제적 대응해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하현회 LGU+ 부회장 "급변하는 통신산업 선제적 대응해야"

최종수정 : 2018-08-21 13:38:32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신규 요금제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나인 기자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신규 요금제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김나인 기자

"통신업계를 둘러싼 기술과 산업이 급변하고 있어 기존 통신을 탈피해 고객의 니즈를 읽고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통신산업도 힘들어질 수 있습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1일 서울 용산 본사에서 진행된 요금제 관련 기자간담회에 깜짝 등장해 이 같이 밝혔다. 하 부회장이 기자간담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달 이사회에서 최고경영자(CEO)로 선임된 이후 처음이다.

이날 하 부회장은 "5G도 준비해야 하고 통신 업계의 변화를 빨리 읽는 것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어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그간의 소회를 말했다.

그는 "무조건 1등을 하겠다고 하는 것보다는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 신규 요금제를 지속적으로 발표해 고객 만족을 드리면 자연스럽게 1등이 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요금제 개편 또한 이러한 고객 만족의 일환이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그는 "지난 2월 출시한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가 좋은 반응을 얻은 만큼 이번 신규 요금제로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