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교통약자 배려 인프라 확충…저상버스·바우처택시 확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교통약자 배려 인프라 확충…저상버스·바우처택시 확대

최종수정 : 2018-08-21 13:20:20

서울시가 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를 위한 인프라를 대대적으로 확충키로 했다. 마을버스용 중형 저상버스 도입, 바우처택시 이용대상 확대, 지하철 역사 엘리베이터 100% 설치 등이 이뤄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21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한 '제3차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교통약자법 시행규칙'에 근거해, 서울시의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에 대한 기준 적합 설치율은 평균 81%이다. 전국 평균 76% 보다 양호한 수준이나, 2022년까지 92%(분아별로 교통수단 100%, 도로(보행환경) 90%, 여객시설 87%)로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를 위해 장애인의 사회활동 증가 및 인구 고령화 등을 고려해 ▲교통수단 ▲여객시설 ▲도로(보행환경) ▲신기술 도입 등 4개분야 31개 과제를 선정해 중점 추진키로 했다.

우선 장애인을 위한 교통수단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일반시내버스는 2025년까지 저상버스 100% 도입을 목표로 추진하되 우선 2022년까지 81%로 전환하고, 마을버스는 작년 12월 국토교통부가 개발한 '중형' 저상버스 표준모델에 준해 2020년부터 저상버스를 단계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내년 7월부터 장애등급제가 폐지될 예정으로 장애인콜택시 이용대상자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장애인콜택시 공급대수를 늘리고, 장애인 바우처택시 이용대상을 현재의 시각(1~3급), 신장(1~2급) 장애인에서 전체 '중증' 장애유형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2022년에는 장애인콜택시는 휠체어 장애인을, 바우처택시는 비휠체어 장애인을 전담하여 수송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2022년까지 서울 지하철 모든 역사에 지하철 입구부터 승강장까지 휠체어 및 유모차 이동이 편리하도록 엘리베이터가 설치된다. 단, 역사 내부구조 등 물리적 한계로 엘리베이터 설치가 어렵다고 판단되는 16개 역사에 대해서는 현재 대안마련을 위한 용역을 추진 중이다.

더불어 내년부터는 신규 보행환경개선사업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을 받도록 해 교통약자 이동편의 시설이 기준에 맞게 시공될 수 있도록 검증절차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보행사고 사망자의 53%를 차지하는 고령자의 안전을 위해 고령자 보행사고 다발지역을 매년 5곳씩 선정해 개선하고, 어린이보호구역도 2022년 지정율 100%(학원 제외) 목표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시각장애인의 이동편의를 위해 사물인터넷(IoT)과 지리정보시스템(GIS)를 접목시킨 '길 찾기 지원 시스템(가칭)' 개발을 추진한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