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홈쇼핑, 위기관리지역등 中企 위한 무료 방송 내년 3월까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공영홈쇼핑, 위기관리지역등 中企 위한 무료 방송 내년 3월까지

최종수정 : 2018-08-21 09:58:52
방송 수수료 없는 '지역희망 상생프로젝트' 진행
공영홈쇼핑, 위기관리지역등 中企 위한 무료 방송 내년 3월까지

공영홈쇼핑이 어려움에 처한 지역이나 취약 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의 재도약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공영홈쇼핑은 위기관리 지역 및 산업에 포함된 중소기업의 판매 방송을 지원하는 '지역희망 상생프로젝트'를 내년 3월까지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공영홈쇼핑이 정부가 함께 선정한 위기관리 지역은 전남 목포·영암·해남, 전북 군산, 경남 창원·통영·고성·거제, 울산광역시다. 또 위기관리산업은 자동차·석유화학·철강·조선·해운 등으로 관련 상품 제조사 또는 기획사다. 자동차 관련 상품으로는 블랙박스·카매트 등이 있으며, 해운 관련으로는 구명조끼·안전용품 등이 대상이다.

공영홈쇼핑은 이들 기업에게 3차례 판매방송을 지원한다. 특히 방송운영(판매)수수료는 한푼도 안받기로 했다. 무료 수수료 혜택 외에도 상품 영상제작 및 방송운영 지원목적으로 업체당 1000만원 상당의 예산도 별도로 책정했다.

방송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이달 31일까지 중소기업 판로지원 사이트인 '아임스타즈'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를 대상으로 서류심사 및 품평회를 통해 지원 대상 업체 40곳을 선정한다. 편성은 오는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공영홈쇼핑 이윤철 상생협력팀 차장은 "TV홈쇼핑 방송은 중소벤처기업이 상품을 전국적으로 알려 단기간에 판로를 확대하는데 좋은 기회가 된다"며 "사업이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들이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찾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